옛 건설본부 매각과정 ‘문제 확인’
옛 건설본부 매각과정 ‘문제 확인’
  • 임하연 기자
  • 승인 2019.06.12 21:28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도유재산 특위, 수사의뢰 계획

경기도·수원시·삼성전자
행정절차 무리하게 추진

관가 소홀, 기업 이익만 가져
특위 “제도화할 방안 제안”
‘경기도 도유재산 매각·임대 등 과정에서 특혜·불법 의혹에 관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는 12일 옛 경기도 건설본부 매각 과정에서 도·수원시·삼성전자의 논의 및 행정절차가 무리하게 추진된 부분을 확인, 수사의뢰를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도유재산 조사특위는 건설본부 옛 부지를 삼성전자에 매각하는 과정에서 삼성전자와 삼성SDS 간의 대리매입 의혹 및 시세차익 등의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구성됐다.

이들은 옛 건설본부 매각부지 중 특약등기된 부지 일부가 수원시에 편입돼 삼성이 수원시에 무상증여하고 매각 토지 일부와 인근 부지 합병을 위한 특약해제 과정에서 면밀한 검토가 이뤄지지 않아 특혜의혹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했다.

도유재산 조사특위는 도민을 위해 투명하고 건전하게 관리해야 될 공유재산에 관가 소홀했던 것으로 결론냈다.

또 조사 과정을 통해 도유재산의 엄격한 운용 및 공유재산매매계약서를 보완하도록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도가 옛 건설본부 토지 매각의 이유가 된 ‘기업하기 좋은 경기도 사업’이 도민이 아닌 기업의 이익만 가져왔다는 게 특위의 설명이다.

이외에 도유재산 관리 및 매각 등의 과정에서 미비한 부분을 수정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도유재산 조사특위 관계자는 “건설본부 매각 과정에서 행정적으로 무리하게 추진됐다는 데 합리적으로 의심이 가는 사안들을 확인했다. 이와 관련, 도에 행정조치와 수사의뢰를 할 방침”이라며 “특위 차원에서 도유재산 매각 등 업무를 처리하는데 제도화할 수 있는 방안을 제안하겠다”고 말했다. /임하연기자 lft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