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프마켓 복합오염토양 정화용역 점검
캠프마켓 복합오염토양 정화용역 점검
  • 이정규 기자
  • 승인 2019.06.16 19:16
  • 댓글 0
  •   1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건설 컨소시엄 시행
시민참여위 “투명하게 공개”
인천 캠프마켓 시민참여위원회가 지난 13일 토양정화 용역을 점검하기 위해 제4차 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인천 캠프마켓 시민참여위원회가 지난 13일 토양정화 용역을 점검하기 위해 제4차 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인천시 캠프마켓 시민참여위원회는 최근 제4차 회의에서 ‘캠프마켓 DRMO 내 복합오염토양 정화용역’ 착수 상황을 점검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정화용역은 한국환경공단이 발주하고,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낙찰자로 선정되어 지난 6월3일 착수했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6개월 간의 실시설계 기간을 포함해 총 39개월간 615억원의 사업비로 6만2천340㎡의 토양을 정화하는 용역을 시행할 예정이다.

복합오염토양에 대해서는 열적 처리기술과 물리·화학적 처리기술 방식 등을 적용하고, 주변 시민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정화작업장에 에어돔을 설치, 정화작업을 진행한다.

이날 시민참여위원회는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한 CCTV를 통해 정화작업이 주민들에게 투명하게 공개될 수 있도록 하고,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조속히 토양 정화작업이 완료될 수 있도록 국방부 및 한국환경공단, 현대건설 컨소시엄에 당부했다.

또 한국대중음악자료원 유치 진행사항을 논의하는 등 캠프마켓 반환 그 이후에 대비한 구체적 실행계획을 본격적으로 논의하기 시작했다.

이날 한 시민참여위원은 “다이옥신 등 토양 정화작업이 완료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지켜볼 것”이라며, “작업기간내 주변 시민들에게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건강한 토양으로 캠프마켓이 시민들에게 돌아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정규기자 lj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