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빈센트병원, 염기서열분석 유전자 패널 검사 도입
성빈센트병원, 염기서열분석 유전자 패널 검사 도입
  • 최인규 기자
  • 승인 2019.06.17 17:22
  • 댓글 0
  •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 조직·혈액으로 질병 분석
환자 맞춤형 항암 치료 가능
유전자 변이 연관 예후도 관측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이 차세대염기서열분석 유전자 패널 검사 시스템(Next Generation Sequencing, 이하 NGS 검사)을 도입해 암환자 맞춤형 치료 실현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

NGS는 한 번의 검사로 질병과 관련된 유전자 변화를 대량으로 검사할 수 있는 장비로 환자의 몸에서 떼어낸 암 조직이나 혈액을 통해 신속 및 정확하게 유전자 정보를 분석해 암의 진단과 치료 방침, 예후에 대한 정보를 종합적으로 얻을 수 있다.

특히 NGS 검사는 분석된 자료를 토대로 환자 개개인에게 가장 적합한 항암제를 찾아 맞춤 처방할 수 있어 ‘환자 맞춤형 치료’를 가능하게하며, 또 유전자변이와 연관된 예후 분석을 통해 치료 반응률과 생존율도 예측할 수 있다.

NGS 검사는 기존의 단일 유전자를 대상으로 시행하는 염기서열분석법의 한계를 뛰어넘은 신기술로 암·희귀질환과 관련된 유전자를 한 번에 분석해 검사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다.

성빈센트병원은 비유전성 고형암과 혈액암, 선천성질환 관련 유전자 검사 등에 NGS 검사법을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성빈센트병원 병리과 정지한 교수는 “NGS 검사는 선도적인 최신의 암 맞춤 의학시스템으로 환자 개개인마다 가장 적합한 치료법을 제시할 수 있게 한다”며 “성빈센트암병원을 찾는 암환자들에게 최상의 환자 맞춤형 치료를 실현하고, 치료 성적을 높이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인규기자 choiinkou@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