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제조업 혁신 천명 “선도형 경제로”
文대통령, 제조업 혁신 천명 “선도형 경제로”
  • 정영선기자
  • 승인 2019.06.19 20:48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선포식

‘세계 4대 제조강국’ 도약 목표
부가가치율 25%→30% 이상 등
정부, 전략회의 주재·지원 확대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안산 스마트 제조혁신센터에서 열린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선포식’에서 경제 성장엔진으로 불리는 제조업을 강력히 혁신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세계 4대 제조강국, Made in Korea’를 주제로 열린 행사에서 정부가 수립한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과 전략’을 통해 제조업을 속도감 있게 혁신하고 우리 경제를 추격형에서 선도형으로 전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연설에서 2030년까지 세계 4대 제조강국에 진입한다는 목표와 함께 제조업 부가가치율을 현 25%에서 30% 이상으로 높이고 세계 일류기업 수를 두 배로 늘리겠다고 선언했다.

추진전략으로는 ▲산업구조 혁신 가속화 ▲신산업 육성 ▲산업생태계 전면 개편 ▲투자와 혁신을 뒷받침하는 정부 역할 강화 등을 제시했다.

특히 제조업 르네상스 전략회의를 직접 주재, 제조업 혁신에 드라이브를 거는 동시에 중소·중견기업이 계약서만으로 무역금융을 지원받을 수 있게 하는 등 제조업 지원을 대폭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행사에는 세계시장 점유율 1∼5위 기업과 향후 7년 내 5위 이내 진입이 가능한 차세대 일류기업 대표 90여명이 참석,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사회로 각 기업의 제조 혁신 사례를 소개하는 패널 토크 순서도 마련됐다.

조선기자재 업체인 테크로스, 섬유 업체 휴비스, 반도체장비 업체인 고영테크놀러지, 화장품 업체인 한국콜마, 철강 업체인 포스코강판의 대표들은 혁신 사례 뿐 아니라 제조업 혁신을 위한 정책 제안을 내놓기도 했다.

비전 선포식에는 업체 관계자 외에도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 정부 관계자와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여당 관계자 등 총 150여 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비전 선포식에 앞서 스마트 제조혁신센터 내 공장을 방문, 스마트제조 관련 핵심기술 시연을 참관했다.

스마트 제조혁신센터는 스마트공장 고도화 기술을 실제 공장에 적용하기 전 실증해보는 글로벌 표준 기반의 테스트베드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현장 관계자로부터 개인맞춤형 생산, 유연 생산 등 미래형 공장 핵심기술 적용 사례에 관해 설명을 들었다.

문 대통령은 스마트 제조혁신센터 일정 후 인근에 위치한 제조혁신 모범 현장 동양피스톤을 찾아 임직원을 격려하고 생산 현장을 시찰하기도 했다.

동양피스톤은 세계 4위의 자동차 피스톤 제조기업으로 현대, 기아, BMW 등 국내외 완성차 업체에 제품을 납품하는 업체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