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심의 또 보류 道 조직개편안 ‘난항’
도의회, 심의 또 보류 道 조직개편안 ‘난항’
  • 임하연 기자
  • 승인 2019.06.19 20:48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획재정위, 상임위 회의서 결론

“도, 감사위 검토”만 되풀이 지적
일방적 통보… 소통 노력 소홀 탓
경기도의회가 민선 7기 이재명 호가 7월 실시할 예정인 최대규모 조직개편안 심의를 재차 보류했다.

19일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에 따르면 도의회 기재위는 이날 열린 3차 상임위 회의에서 ‘경기도 행정기구 및 정원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을 상정했으나 심의를 다시 보류했다.

앞서 기재위는 지난 13일 2차회의에서도 해당 조례안 심의를 보류한 바 있다.

심의가 잇따라 보류된 데는 도가 도의회와 소통없이 조례안 추진을 강행한 탓이다.

민경선(더불어민주당·고양4) 의원은 이 자리서 “조직개편안을 도의회에 지난달 28일에 보고한 뒤 하루만인 29일 입법예고했다. 도의회 의견 수렴 절차 없이 성급하게 진행했다”며 “행감때부터 지적한 감사위원회는 아직까지 검토중이다. 문제를 지적하면 검토하겠다는 답변만 돌아온다”고 지적했다.

또 김우석(민주당·포천1) 의원은 “지난 행정감사때부터 제안한 감사위원회를 계속 검토하겠다고 하는데 어디까지 검토됐는지 의문”이라며 “도 집행부가 안건에 대해 매번 도의회와 논의하는게 아닌 일방적 통보만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경호(더불어민주당·가평) 의원 역시 “이번 조직개편안은 공정국·노동국 신설 등 이재명 지사의 철학이 담겨있다”며 ’그러나 공정이라는 개념은 사회적 합의나 소통이 필요한 부분이다. 도의회와의 논의조차 없이 추진되는 과정이 과연 공정인지 고민된다”고 꼬집었다.

도가 제출한 조직개편안은 혁신산업정책관·복지여성실을 폐지하고, 공정국·노동국 등을 신설해 기존 22실국 6담당관 체재에서 25실국 6담당관으로 확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기재위는 오는 25일 제336회 2차 본회의 개회 전 4차 회의를 열어 조직개편안을 다시 처리할 방침이다.

/임하연기자 lft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