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별·무시 그만”… 학교 비정규직 내달 총파업
“차별·무시 그만”… 학교 비정규직 내달 총파업
  • 김현수 기자
  • 승인 2019.06.26 21:00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 3∼5일 투쟁계획 재확인
“공무원 최하위급 임금 80%수준
근속수당·상여금 등도 같게” 촉구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다음달 3~5일 총파업 계획을 재확인하면서 ‘비정규직이라서 겪는 무시와 차별’을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산하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는 26일 서울 용산구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내달 총파업과 관련해 임금을 ‘공무원 최하위 직급의 80% 수준’이 되도록 기본급을 6.24% 올려달라고 요구했다. 또 근속수당과 정기상여금, 명절휴가비, 맞춤형복지비 등에서 정규직과 차별도 없애줄 것을 촉구했다.

대부분 무기계약직인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교육공무직)는 기간제교사와 방과후강사를 제외하면 지난해 기준 14만 2천명에 이른다. 이들은 한해 약 2천400만원의 연봉을 받고 있다.

올해 최저임금이 전년에 견줘 10.9% 올랐지만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로 실질적인 임금 인상률은 6.6%에 그친다는 것이 노조측의 주장이다.

노조는 이날 간담회에서 비정규직 노동자가 당하는 ‘갑질’ 실태도 공개했다.

도내 한 고등학교에서 일하는 교무실무사는 “교장의 딸 결혼식 청첩장에 부착할 주소라벨을 만든 적이 있었다”고 증언했고, 서울 한 초등학교의 실무사는 “교내 매실나무에서 딴 매실로 매실주나 매실청을 만들게 했다”고 밝혔다.

노조 소속 학교급식 종사자 3천 56명을 대상으로 이달 4~9일 진행한 산업안전실태조사 결과도 이날 소개됐다.

노조는 “조사대상자의 93.7%가 지난 1년 사이 일주일 이상 지속하는 근골격계 통증을 경험했다고 답했다”면서 “이는 농업이나 제조업 노동자보다 높은 비율”이라고 말했다.

한편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는 이날 서울 정부청사 앞에서 “학교급식 종사자들은 폭염특보가 내려진 상황에서도 일을 하고 있지만 제대로 된 휴식이나 치료도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를 위한 폭염대책 마련을 정부에 촉구했다.

/김현수기자 khs9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