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 야산 백골시신은 남자 청소년
오산 야산 백골시신은 남자 청소년
  • 박건 기자
  • 승인 2019.06.26 21:00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과수 DNA 분석 결과 나와
경찰, 실종자 DNA와 대조 작업
경찰이 오산의 한 야산에서 발견된 백골 상태 시신이 남자 청소년이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26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등에 따르면 경찰은 이달 초 오산시 내삼미동 한 야산에서 발견된 백골 시신 1구는 15~17세로 보이는 남성이라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DNA 분석 결과를 최근 통보받았다.

시신은 나체 상태로 묻혔으며 묻힌 지는 1년가량 지난 것으로 추정되고 치아 상태가 좋지 않은데도 치과 치료를 받은 흔적은 보이지 않는다는 검사 결과도 받았다.

골절도 두 군데 발견됐지만 시신이 묻히기 전에 생긴 것인지, 묻힌 이후 생긴 것인지는 판단할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경찰은 실종신고가 접수된 남자 청소년들의 DNA와 백골 시신에서 나온 DNA를 대조해 시신의 신원을 확인할 방침이다.

신원 확인 이후에는 주변인들에 대한 탐문조사 등을 통해 범죄 혐의점이 있는지 수사할 계획이다.

앞서 백골 시신은 지난 6일 오전 7시 30분쯤 야산의 한 묘지 근처에서 발견됐다.

묘지 주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으며 시신은 대체로 온전한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에서는 범죄 혐의점에 대한 단서를 찾을 수 없어 일단 시신의 신원을 확인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며 “수사력을 집중해 사건을 조속히 해결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박건기자 90vir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