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3당 “민주당, 정개특위 위원장 맡아 선거법 처리하라”
야3당 “민주당, 정개특위 위원장 맡아 선거법 처리하라”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07.02 20:21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한국당 떼쓰기에 굴복
협의도 없이 심상정 위원장 교체
선거제도 개혁 절체절명 위기
8월까지 법안처리 마무리해야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왼쪽부터), 바른미래당 손학규,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정영선기자 ysun@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왼쪽부터), 바른미래당 손학규,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정영선기자 ysun@

 

3당 대표, 국회에서 기자회견

바른미래당 손학규·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2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특위 활동 기간 종료 전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간으로 한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처리하라고 촉구했다.

야3당 대표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야3당은 선거제도 개혁이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진 지금 상황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민주당은 그동안 함께 선거제도 개혁에 앞장서온 야 3당과 어떠한 협의나 설명도 없이 정개특위 심상정 위원장을 교체하라는 한국당의 집요한 떼쓰기에 굴복하고 말았다”며 “만약 이번 합의로 정치개혁 논의의 주도권이 반개혁 세력인 한국당에 넘어간다면 선거제도 개혁은 한순간에 물거품으로 사라지고 말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은 여야 4당 공조로 만들어온 선거제도 개혁을 책임 있게 완수하고자 하는 의지와 방도를 밝히기 바란다”며 “그 의지의 출발점은 정개특위 위원장을 민주당이 맡아 특위를 책임 있게 운영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민주당은 8월 말까지 연장된 정개특위 활동기간 종료 전에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마무리해야 한다. 한국당의 교묘한 시간끌기에 휘둘려 허송세월을 보내서는 안된다“고 경고했다.

야3당 대표는 “선거제도 개혁 의지와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에 대한 민주당의 구체적이고 책임 있는 답변을 기다리며 패스트트랙 열차에 함께 탄 동지로서 정치개혁이라는 이름의 종착역에 함께 도착하기를 기대하며 마지막 희망의 끈을 놓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한국당을 향해 “선거제도 개혁을 끝내 좌초시키려는 생떼 부리기 전략은 결코 성공할 수 없다”며 “정치를 바꾸라는 국민들의 준엄한 명령에 책임 있게 응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