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중국인, 공사장서 둔기 난동…출동 경찰관도 폭행
30대 중국인, 공사장서 둔기 난동…출동 경찰관도 폭행
  • 이정규 기자
  • 승인 2019.07.09 19:36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사현장에서 작업팀장 등에게 둔기를 휘두르고 출동한 경찰관 2명을 폭행한 30대 중국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특수폭행 및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중국인 A(37)씨를 체포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6시쯤 인천 부평구 부개동 한 공사장에서 중국인 작업팀장 B(44)씨 등 동료 근로자 3명에게 둔기를 휘두른 혐의다.

또 신고를 받고 출동한 C경위 등 경찰관 2명의 어깨 등을 발로 찬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현장에서 A씨를 제압한 뒤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수년 전 한국에 입국해 불법체류자 신분으로 최근 해당 공사현장에서 일하기 시작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경찰에서 “B씨가 일을 그만두라고 해 공사장에 있던 둔기를 휘둘렀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둔기를 휘두르고 폭행했으나 작업팀장 등 근로자와 출동 경찰관이 크게 다치지는 않았다”며 “A씨를 상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구체적 범행 동기 등에 대해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이정규기자 lj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