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오락실 업주 흉기살해 도주 50대 조폭 경찰에 자수
성인오락실 업주 흉기살해 도주 50대 조폭 경찰에 자수
  • 김용권 기자
  • 승인 2019.07.09 20:27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인오락실에서 업주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종업원에게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뒤 달아난 50대 조직폭력배 조직원이 경찰에 자수했다.

부천 오정경찰서는 9일 살인 혐의를 받고 있는 조직폭력배 조직원 A(50)씨가 경찰서에 자진 출석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9시 30분쯤 부천시 원종동 한 성인오락실에서 업주 B(51)씨의 복부를 흉기로 1차례 찔러 숨지게 하고 종업원 C(50)씨의 허벅지 부위를 흉기로 1차례 찔러 다치게 한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A씨가 버린 흉기를 확보하고 탐문수사를 벌여 A씨의 신원을 특정했다.

A씨는 서울 강서구 지역에서 활동하는 조직폭력배 조직원으로 경찰 관리대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 평소 B·C씨와 친분을 쌓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하며 A씨의 행적을 조사하는 한편 거주지 일대를 수색하며 추적에 나섰다.

경찰의 포위망이 점점 좁혀지자 A씨는 사건 발생 15시간여만인 이날 낮 12시 40분께 경찰서에 자진 출석해 자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평소 B·C와 친분이 있었기 때문에 계획범행일 가능성이 높지만 정확한 경위는 조사를 해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조사가 끝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말했다./부천=김용권기자 yk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