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고양,파주,김포 지역 의원들 자유로 IC 설치 촉구 기자회견 열어
경기도의회 고양,파주,김포 지역 의원들 자유로 IC 설치 촉구 기자회견 열어
  • 임하연 기자
  • 승인 2019.07.10 19:43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고양·파주·김포 지역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10일 제2순환고속도로와 직접 연결되는 자유로IC 설치를 촉구했다.

김경일(파주3) 의원을 비롯한 이들은 이날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자유로IC를 미반영해 기본설계를 한 현대건설 콘소시엄이 한강하저터널 턴키 실시설계 절격자로 선정돼 고양·파주·김포지역 주민들의 경제적·환경적 피해와 극심한 교통대란 발생이 불보듯 뻔한 상황이다”라며 “10월말 최종 완료되는 싱시설계에 자유로IC가 반영되길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자유로IC가 설치되지 않을 경우 운정신도시 주민 26만명의 교통·생활 여건이 열악해 질 것으로 예상했다.

또 5만여명의 문산읍 지역주민들은 서울-문산고속도로 경유에 따른 추가 통행료 발생, 김포시 주민들이 오두산 전망대를 가기위해선 6㎞를 우회해야 하고, 고양주민 역시 강화도를 가기 위해 운정신도시를 통해 5㎞를 우회할뿐만 아니라 추가 통행료도 지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실제 턴키 참여업체 3개 업체 중 1개 업체는 자유로IC 설치를 제안했으며 이는 기술적 문제가 없는 것을 증명한 셈”이라고 밝혔다.

이날 건교위 제1차 회의에선 김경일 의원이 대표발의한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와 자유로를 연결하는 나들목(IC) 설치 촉구 건의안’이 원안 가결되기도 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엔 김경일 의원을 비롯해 최승원(고양8), 방재율(고양2), 신정현(고양3), 고은정(고양9), 조성환(파주1), 이진(파주4), 오지혜(비례), 심민자(김포1), 이기형(김포4) 의원 등이 참석했다.

/임하연기자 lft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