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장관 “인천 수돗물 사태에 송구한 마음”
환경부 장관 “인천 수돗물 사태에 송구한 마음”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07.11 20:03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수조사 통해 상수도 개선 추진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11일 인천에서 발생한 ‘붉은 수돗물’ 사태에 대해 “국민께 불편을 끼친 데 대해 주무 장관으로서 송구한 마음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인천시장을 고발하고 환경부 장관이 사과해야 하지 않나’라는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조 장관은 “2015년 이미 전국적으로 실태조사를 했고 2017년부터 2023년까지 상수도 개선 대책을 추진 중”이라며 “전수조사가 조금 부족해 추가 조사를 통해 대책을 내놓으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대책을 정리하고 난 뒤 종합대책을 발표하면서 환경부 입장도 밝힐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