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비정규직 차별 철폐 등… 전국 교육감들 대응방안 모색
학교비정규직 차별 철폐 등… 전국 교육감들 대응방안 모색
  • 안직수 기자
  • 승인 2019.07.11 20:48
  • 댓글 0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정기총회
연대회의 ‘성실교섭 이행하라’
총회장 앞 피켓 시위… 몸싸움도
전국 시·도 교육감과 관계자들이 11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오크우드호텔에서 열린‘제68회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총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 시·도 교육감과 관계자들이 11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오크우드호텔에서 열린‘제68회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총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11일 인천 송도 오크우드호텔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공무원과 차별을 줄여달라며 학교 비정규직측이 국가권위원회에 진정을 제기한 내용 등에 대해 공동대응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학교 비정규직 측은 영양사와 영양교사는 동일한 일을 하는데도 임금·복지 등 대우가 큰 차이가 있다는 등의 문제를 진정한 바 있다.

협의회는 또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측과 교섭 대응방식도 논의했다.

연대회의와 전국 교육청 등 교육 당국은 지난 9일 세종시에 있는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 사무국에서 재교섭을 시작했으나 ‘교육부 관계자의 교섭위원 참여’ 문제를 놓고 파행을 빚고 있다.

연대회의 측은 집단교섭의 주 사용자가 교육부라며 교육부 관계자도 교섭위원으로 참여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는 반면 교육부 측은 “사용자는 교육감들이기 때문에 교육부는 직접 교섭할 수 없다”고 맞서고 있다.

연대회의는 “대표 교육청 교섭위원 6명으로 사용자 측 실무교섭단을 운영하겠다고 고집하는 것은 교육 당국의 성실 교섭 의지가 없다는 것”이라며 교섭 파행의 책임을 교육당국으로 돌리고 있다.

연대회의는 이날 총회가 열리는 호텔 출입구에서 ‘성실교섭 이행하라’, ‘불성실한 교섭 방관 무책임한 교육감들 규탄한다’ 등의 글이 적힌 피켓을 들고 집회를 벌였다. 연대회의 측이 한때 회의장에 들어서려던 시도 교육감을 막아서면서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연대회의와 교육당국의 교섭위원들은 오는 16일 재교섭을 합의한 상태다.

연대회의 측은 16일 본교섭 이전에 교육부 교섭위원이 참가하는 집중 실무교섭 진행을 요구하고 있다.

한편 협의회는 이날 “중앙투자심사 심사 범위 상향조정, 학부모 부담 경비 지원금 처리 개선방안, 사학의 공공성 강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안직수기자 jsah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