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생산공정에 국산 에칭가스 첫 투입 결과 “문제없다”
반도체 생산공정에 국산 에칭가스 첫 투입 결과 “문제없다”
  • 이주철 기자
  • 승인 2019.07.15 20:23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반도체 소재 脫일본화 첫 걸음
공급업체도 올초 일본 수출규제 감지 생산량 증대 대비
日규제 장기화땐 국산 적용 확대… 수입 다변화도 추진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국산 에칭가스(고순도 불화수소)를 반도체 생산공정에 적용했다.

생산라인에 국산 에칭가스가 투입된 것은 처음으로, 일본 정부의 에칭가스 수출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긴급히 조치한 것으로 보인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국산 불화수소에 대한 테스트를 마치고 최근 D램 생산라인에 투입했다. 일본 경제 보복을 감지해 온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올해 초부터 국산 제품 도입을 검토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국산 에칭가스를 공급하는 업체는 공급 주문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생산량 증가 등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반도체 업체들은 이 업체 노하우와 경쟁력을 볼 ‹š 일본산 대체 효과가 어느 정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외교적 대화를 통해 일본과의 거래 회복이 우선이지만 불가피하면 모든 생산라인에 국산 불화수소 등 대체재를 확대 적용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 업계 분석이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국산 불화수소를 생산라인에 일정 부분 투입했다”며 “일본 수출 규제가 풀리는 것이 최선이지만 규제가 장기화될 경우 이미 도입된 국산 제품을 생산라인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최근 러시아가 한국 측에 제안한 불화수소보다 국산 불화수소 생산 확대를 더욱 현실적인 방안이며, 이번 기회에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에 대한 국산화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는 분위기다.

다만 국산 불화수소 공급량이 한계가 있는 만큼 수입 다변화 측면에서 러시아 제품 도입을 검토할 필요성이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국산화와 수입 다변화를 병행해야 안정적으로 반도체 소재를 공급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당장 품질 정보가 전혀 없는 러시아산 제품 샘플을 테스트하려면 적어도 2개월 이상 걸릴 것”이라며 “공급처가 늘어난다는 긍정적 측면이 있지만 장기적인 안목에서 국산화에 정책적 무게를 둬어야할 필요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