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행복마을관리소·자원봉사센터, 집 고쳐주기 ‘한뜻’
경기행복마을관리소·자원봉사센터, 집 고쳐주기 ‘한뜻’
  • 여원현 기자
  • 승인 2019.07.18 21:12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까지 주거환경개선 추진
복지제도 사각지대 도민 대상
1가구당 최대 100만원 지원

경기행복마을관리소가 경기도자원봉사센터와 함께 ‘사랑 애(愛) 집 고치기 사업’을 추진한다.

18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하반기부터 간단한 집수리가 필요하나 복지제도 지원대상이 아닌 도민의 주거환경개선을 추진한다.

사업비는 경기도자원봉사센터가 2천800만원을 지원키로 했다.

경기도자원봉사센터는 올해 사랑 애 집고치기 사업으로 예산 6천700만원을 확보했다.

도는 지역주민들의 사정을 가장 잘 아는 행복마을관리소 소속 행복마을지킴이를 통해 지원 대상을 선정, 오는 11월까지 1가구당 최대 100만원을 집수리 비용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행복마을관리소는 택배보관, 공구대여, 환경개선 등 주민생활 불편사항 처리를 위한 거점으로 구도심 지역의 빈집이나 공공시설, 유휴공간 등에 조성하는 일종의 동네관리소다.

도는 지난해 군포와 안산 등 5개 지역에서 행복마을관리소 시범사업을 실시했다.

올해 연말까지 도내 13개 시·군 17곳으로 설치를 확대할 계획으로 현재 10개 시·군에서 행복마을관리소가 운영 중이다.

집 고치기 사업 지역은 ▲고양시 관산동, 정발산동 ▲시흥시 정왕본동 ▲부천시 오정동, 심곡2동 ▲군포시 산본1동 ▲안산시 일동, 광덕마을 ▲평택 세교동 ▲광주 경안동 ▲하남 신장1동 ▲양주 산북동 ▲포천 일동면, 신읍동 ▲양평 청운면 ▲여주 여흥동 ▲의정부 의정부1동 등 17개 지역이다.

이들 지역 대부분은 30년 이상 오래된 단독주택 밀집지역으로 정책적으로 지원을 못 받는 소규모 주택 수리에 도움이 될 것으로 도는 기대했다.

지원을 원하는 가구가 시·군별 행복마을관리소에 요청하면 방문 실사를 거쳐 시·군 자원봉사센터 소속 자원봉사자가 필요한 재료를 구입해 재능기부로 집수리를 해준다.

권금섭 도 자치행정과장은 “시범사업 기간 동안 주민들을 대상으로 연기 감지 화재경보기 설치 사업을 추진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면서 “계속해서 생활 밀착형 시민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여원현기자 dudnjsgus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