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협, 연평균 4400여명 암 환자 발견… ‘갑상선 암’ 제일 많아
건협, 연평균 4400여명 암 환자 발견… ‘갑상선 암’ 제일 많아
  • 경기신문
  • 승인 2019.07.21 19:22
  • 댓글 0
  •   1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암 18.8% 유방암·대장암 순
60대 29.8% 높은 발생률 보여
“30∼40대 조기발견 경우 있어
건강검진 정기적으로 받아야”
최근 5개년 암 발견 현황.
최근 5개년 암 발견 현황.

 

한국건강관리협회가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5년간 암 발견자의 수는 2만2천211명으로 연평균 4천400여 명의 암 환자를 발견해 상급병원으로 전원하고 있다.

건협 건강증진의원에서 5년동안 암 검진을 받은 인원은 총 2천425만2천907명이며, 이 중 2만2천211명이 암진단을 받았다.

제일 많이 발견한 암은 갑상선암이 29.6%로 가장 많았고, 이어 위암 18.8%, 유방암 18.2%, 대장암 10.3%, 폐암 6.5%, 자궁경부암 6.2%, 기타암 4.8%, 간암 3.6%, 전립선암 2.0% 순이었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위암이 22.9%로 가장 많았고, 여성은 갑상선암이 36.6%로 가장 많이 발견됐다.

연령별로는 60대가 29.8%로 가장 높은 발생률을 보였고, 이어 50대, 40대, 70대 이상, 30대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대구, 인천, 경기도, 서울강남, 경상북도 순으로 높은 암 발견율을 보였다.

충북, 대구, 경기도, 서울강남, 부산지역에서 갑상선암, 전북, 인천, 제주, 충남, 서울동부 지역에선 위암 발견율이 높았으며, 경기도, 서울서부, 서울강남, 서울동부, 인천 수도권 지역에서 유방암, 인천, 제주, 강원, 경북, 서울동부 지역에선 대장암, 서울동부, 강남, 부산, 인천, 경기도, 전남, 경북, 경남 지역에선 폐암, 경북, 대구, 울산, 제주, 서울서부, 부산지역에서 간암, 강원도, 서울강남, 인천, 경기도, 광주·전남 지역에선 전립선암 발견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건협 채종일 회장은 “50~60대에서 암이 많이 발견되기는 하지만 30~40대에서도 갑상선암, 유방암, 위암, 자궁경부암 등이 발견되는 만큼 조기발견을 위한 건강검진을 정기적으로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소식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