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복된 배에서 유일하게 터졌다… 승객 20명 구조한 갤럭시S8
전복된 배에서 유일하게 터졌다… 승객 20명 구조한 갤럭시S8
  • 이주철 기자
  • 승인 2019.07.21 19:44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분 넘게 물에 잠겼지만 작동
구조 승객 삼성전자에 감사 메일
최근 필리핀에서 일어난 보트 전복 사고에서 삼성전자 갤럭시S8의 방수 기능이 승객 구조를 도운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삼성전자 뉴스룸에 따르면 이달 8일 필리핀 세부 보고시티 인근에서 외국인 다이버들과 현지인 등 20명이 탑승한 보트가 뒤집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보트가 전복되면서 탑승자들의 소지품이 30분 넘게 물에 잠겼지만, 한 승객의 물에 잠긴 갤럭시S8이 정상 작동해 구조 요청을 할 수 있었다.

캐나다인 짐 엠디씨는 갤럭시S8으로 구조대에 전화로 도움을 요청했고, 스마트폰 위성항법장치(GPS) 기능으로 전복된 위치를 전송했다. 덕분에 구조대가 신속히 도착해 전원을 구조할 수 있었다.

엠디씨는 “탑승객들의 휴대폰 중 갤럭시S8만 전화가 연결됐다”며 “승객들을 살리는 데 도움을 준 삼성전자의 기술력에 감사를 표한다”고 삼성전자 필리핀법인에 메일을 보냈다.

삼성전자 정지호 필리핀 법인장은 “갤럭시 스마트폰이 인명을 구할 수 있게 돼 기쁘고 감사하다”며 “계속해서 어려운 상황에 처한 사용자들을 도울 수 있는 기능들을 연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017년 출시된 갤럭시S8은 IP68 방수·방진 등급을 갖춰 맑은 물 수심 1.5m에서 30분 동안 버틸 수 있으며, 갤럭시 스마트폰은 위기 상황에서 긴급 연락을 할 수 있는 ‘SOS 메시지 보내기’ 기능을 지원한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