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연천서 ‘한반도 평화·생태 생물권보전지역 포럼’ 열린다
30일 연천서 ‘한반도 평화·생태 생물권보전지역 포럼’ 열린다
  • 조주형 기자
  • 승인 2019.07.21 21:03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전문가 등 100여명 참석
임진강 일대 유네스코 등재 기념
남북 접경지 공동 관리 방안 모색
남북이 접경지역 발전에 대해 논의하는 ‘남북공동포럼’ 추진 준비를 위한 ‘한반도 평화·생태 생물권보전지역 포럼’이 오는 30일 연천 전곡 선사박물관 대강당에서 열린다.

생물권보전지역 관계자 및 시민단체, 환경전문가, 도민 등 100여명이 참석하는 포럼에서는 지난달 19일 연천군 임진강 일대가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으로 등재된 것을 기념하고, 연천 생물권보전지역 활성화 및 향후 남북이 협력해 한반도 생물권보전지역을 공동 관리하는 방안 등에 대한 다양한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MAB) 한국위원회 심숙경 부위원장(생물권보전지역 국내외 관련 동향 및 현황)과 DMZ 접경지역 남북 환경협력 전문가인 최현아 한스자이델재단 수석연구원(한반도 생물권보전지역 남북공동관리 및 협력방안)이 주제 발표를 한다.

연천군 주민대표는 ‘접경지역 삶을 바탕으로 한 비무장지대(DMZ) 보존과 활용’을 주제로 사례발표한다.

이화영 도 평화부지사는 “연천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등재를 맞아 DMZ 접경지역 보전을 위해 남북이 하나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하는 마음을 담아 이번 포럼을 개최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DMZ를 한반도 생물권 평화 벨트로 구축해 독일 그뤼네스반트에 버금가는 글로벌 생태관광명소가 될 수 있도록 지속해서 남북교류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은 지역사회가 참여해 생물 다양성을 보전하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추구하는 곳을 일컫는다.

세계 124개국 701곳이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돼 있으며 국내는 지난달 지정된 연천군과 강원도를 포함해 설악산(1982), 제주도(2002), 신안 다도해(2009), 광릉 숲(2010), 고창(2013), 순천(2018) 등 총 8곳이 있다.

북한에는 백두산(1989), 구월산(2004), 묘향산(2009), 칠보산(2014), 금강산(2018) 등 모두 5곳이 있다.

/조주형기자 peter523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