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엽高 김은, 여고부 3관왕 명중
주엽高 김은, 여고부 3관왕 명중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9.08.04 19:53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장관기 전국학생사격

50m 복사 개인전 금메달
주엽고, 단체전 정상 등극
50m 3자세 우승이어 금 추가
김은(고양 주엽고)이 제48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 전국학생사격대회에서 3관왕에 등극했다.

김은은 지난 3일 전라북도종합사격장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여자고등부 50m 복사 개인전 본선에서 615.6점을 쏴 정수민(경기체고·615.0점)과 김지민(주엽고·613.6점)을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김은은 이어 단체전에서도 강다연, 박세현과 팀을 이뤄 주엽고가 1천819.8점으로 서울 태릉고(1천815.2점)와 성남여고(1천809.6점)를 제치고 우승하는 데 기여하며 2관왕이 됐다.

이로써 지난 2일 열린 여고부 50m 3자세 개인전 본선에서 1천146점을 쏴 3위로 결선에 진출한 뒤 결선에서 446.9점을 기록하며 최예린(충남 용남고·443.8점)과 이슬비(경기체고·431.4점)를 꺾고 1위를 차지했던 김은은 대회 3관왕을 차지했다.

4일 열린 여고부 공기권총 개인전에서는 김민서(파주 문산고)가 본선에서 576.0점으로 대회신기록(종전 575점)을 세우며 1위로 결선에 진출한 뒤 결선에서 237.2점으로 김주희(대구체고·232.5점)와 양지인(서울체고·214.9점)을 누르고 우승했고 남중부 50m 권총 개인전에서는 이찬우(김포 푸른솔중)가 508.0점으로 1위에 올랐으며 남대부 50m 복사 단체전에서는 송민호, 이건국, 유승석이 팀을 이룬 인천대가 1천825.7점으로 한국체대(1천823.1점)와 우석대(1천818점)를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또 남고부 50m 3자세 개인전에서는 황세영(주엽고)이 본선에서 1천237점을 쏴 5위로 결선에 오른 뒤 결선에서 442.6점으로 강민혁(서울 오산고·437.6점)과 이준호(충남 용남고·424.9점)를 꺾고 우승했고 남고부 스키트 개인전에서는 고근오(화성 하길고)가 본선 점수 111점으로 대회신기록(종전 110점)을 기록하며 1위로 결선에 진출한 뒤 결선에서 40점을 쏴 변재성(용인 흥덕고·38점)을 따돌리고 패권을 안았다.

이밖에 남고부 트랩 개인전에서는 최수호(주엽고)가 본선 96점으로 2위로 결선에 진출한 뒤 결선에서 31점으로 여재훈(서울 영등포부설방통고·30점)과 권지후(수원 계명고·23점)를 꺾고 정상에 올랐고 여고부 25m 권총 개인전에서는 방유나(인천 예일고)가 본선 점수 567점으로 4위로 결선에 올라 결선에서 28점을 쏴 김예슬(충남체고·26점)과 이시윤(울선스포츠과학고·21점)을 따돌리고 정상을 밟았다.

한편 여초부 공기소총 개인전 본선에서는 박민하(군포 양정초)가 397.4점으로 대회신기록(종전 395.5점)을 세웠지만 김도현(서울 종암초·397.7점)에 0.3점이 뒤져 아쉽게 준우승했으며 여대부 50m 복사 개인전에서는 김주현(강남대)이 1천160점으로 대회신기록(종전 1천1`48점)을 쐈지만 이아영(한국체대·1천161점)에 패해 은메달에 머물렀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