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낙연, 오차범위 밖 1위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낙연, 오차범위 밖 1위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08.06 20:08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오차범위 밖 1위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6일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2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성인 2천511명을 대상으로 대선주자 선호도를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0%p)한 결과 이 총리 선호도는 전달보다 3.8%p 오른 25.0%로 가장 높았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0.4%p 내린 19.6%로 뒤를 이었다.

리얼미터 조사 기준 이 총리가 황 대표를 오차범위(±2.0%p) 밖으로 앞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총리는 호남·수도권, 40·30·50·20대, 진보층·중도층, 문재인 대통령 지지층, 더불어민주당·정의당 지지층에서 선호도 1위를 기록했다.

황 대표는 대구·경북·부산·울산·경남, 60대 이상, 보수층, 문 대통령 반대층,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 선호도 1위로 집계됐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5%p 내린 7.8%, 박원순 서울시장은 0.4%p 떨어진 4.9%를 각각 기록했다.

이어 정의당 심상정 대표 4.6%,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 4.5%, 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4.5%, 김경수 경남지사 3.8%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