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일 수출규제 해법 ‘극과 극’… 상호 비방전도 ‘후끈‘
여야, 일 수출규제 해법 ‘극과 극’… 상호 비방전도 ‘후끈‘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08.08 20:06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야당 지도부 겨눈 민주당
황교안, 색깔론 입각 사실 왜곡
나경원, 얼토당토않은 억지 주장

현정부 실정 부각하는 한국당
4강외교 붕괴 韓國 역사상 처음
셀프왕따 고집 외교라인 교체를

청와대 무능 지적하는 바른미래
문제해결 구체적 방법 제시 못해
반일정서 기대 아무 말 잔치 벌여
일본의 수출규제 이후 대일 해법을 둘러싼 여야의 시각차가 간극을 드러내면서 상호 비방전도 한층 달아오르는 모습니다.

민주당은 8일 제1야당 지도부의 최근 발언들을 일제히 문제 삼으며 공격의 포문을 열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색깔론 발언과 막말로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른 위기를 극복하려는 전국민적 단합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는 게 민주당의 판단이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한일 경제전에 임하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자세가 색깔론에 입각해 사실을 왜곡하고, 국민을 호도해 경제 불안감을 조성하는 것이라면 매우 유감천만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가 전날 해외 경제학자 발언 등을 토대로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을 비판한 것을 겨냥한 발언이었다.

민주당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정부의 일본 경제침략 대처 방안을 두고 나경원 원내대표가 신쇄국주의라는 얼토당토않은 억지를 편 것도 모자라 황 대표는 대통령을 향해 벙어리, 멍청하다 등 용납할 수 없는 막말을 퍼부었다”고 말했다.

이어 “최악의 망언으로 즉각 해당 발언을 취소하고, 국민에 사과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일본 경제보복 국면에서 현 정부의 실정을 부각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황교안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외교 역사상 이렇게 4강 외교가 모두 무너져버린 사례는 제 기억에 단 한 차례도 없었다. 이 정권은 대한민국을 더욱 고립시키는 셀프 왕따의 길을 고집하고 있다”며 외교안보 라인의 전면 교체를 촉구했다.

또 “결국 이 정권의 반시장·반기업·친귀족노조 정책과 무분별한 선심성 포퓰리즘 정책이 대한민국 경제를 나락으로 떨어뜨리고 있다”고도 언급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대법원의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따른 정부 협상안과 관련, ‘강제징용 피해자와의 합의’ 발언을 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연일 겨냥했다.

나 원내대표는 “(노 실장이) 거짓말의 늪으로 빠져들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며 “강제징용 피해자 법률대리인은 물론 피해자들도 그러한 합의가 없었다고 하는데 청와대는 구체적으로 설명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며 피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문제 해결을 위한 구체적인 해법을 내놓지 못하고 국민과 반일 정서에 기대 ‘아무 말 대잔치’나 벌이며 사태를 악화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