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위안부 기림일 행사 폐지 ‘말썽’
고양시 위안부 기림일 행사 폐지 ‘말썽’
  • 고중오 기자
  • 승인 2019.08.13 20:06
  • 댓글 0
  •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상화 시의원 성명서 발표
“시장 취소 사유 밝혀 줄 것”
“7년이나 진행해오던 행사…
국민 정서 반하는 결정 황당”

고양시가 매년 8월 14일, 7회에 걸쳐 진행해오던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행사를 개최하지 않기로 결정한데 대해 고양시의회 장상화<사진>(정의당)의원이 성명서를 통해 “시의 이 같은 결정에 분노한다”며 “이재준 시장이 취소 사유를 밝혀 줄 것”을 촉구했다.

13일 장 의원에 따르면 “위안부 피해자인 고 김학순 할머니가 1991년 처음으로 피해사실을 증언한 날로 2013년부터 기념해 왔으며 2017년 12월, 일제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보호 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이 동과되면서 매년 8월14일 공식적, 법적 국가기념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장 의원은 “최근 일본의 경제 제제로 아베 정권의 역사 인식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날로 커지는 상황에서 국민의 정서와 반하는 결정이라 황당하기까지 하다”고 반박했다.

장 의원은 행사가 취소 이유에 대해 고양시 담당부서에게 확인한 결과 첫째 “이 행사는 최성 전 시장이 진행했던 사업이었다”, 둘째, “이 행사를 지속하기엔 고양시 예산이 부족하다”, 셋째 “고양시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없다”는 답변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7년이나 진행됐고 국가기념일로까지 지정된 행사를 예산이 부족해 폐지 한다는 것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행사를 전 시장의 개인 관심사 정도로 취급하는 고양시의 역사 인식도 심각한 문제이지만 진심 인내하기 어려운 답변은 ‘고양시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없기 때문에 더 이상 행사를 할 필요가 없다’는 답변이었다”고 분노했다.

장 의원은 “고양시 청사 입구에는 ‘아픔조차 빼앗긴 근로정신대, 정의로움으로 바로 세우는 고양시’라는 대형 현수막이 걸려있다. 이는 역사를 바로 세우는 노력이 고양시에서부터 시작돼야 한다는 이재준시장의 의지로 읽혀진다”며 “그렇다면 이재준 시장은 왜 7년이나 지속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행사가 취소되었는지 시민 앞에 소상이 밝혀줄 것”을 촉구했다.

/고양=고중오기자 gj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