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연 “복지부, 통계 왜곡 일자리에 68억 허비”
김명연 “복지부, 통계 왜곡 일자리에 68억 허비”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08.13 20:12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기 알바만 양산 ‘겉치레 행정’
소재부품산업 대규모 예산 투입9월부터 ‘테스트베드’ 구축 착수

실업률을 감추기 위해 보건복지부가 혈세를 투입해 두 달짜리 단기 알바를 양산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13일 김명연(자유한국당·안산 단원갑)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2018년도 ‘맞춤형일자리 추진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연말 보건복지부는 일당 약3만원, 채용기간 두달에 불과한 일자리에 3113명을 채용했으며 사용된 예산은 68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0월 정부는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취약계층 지원 및 공공서비스 제고를 위한 맞춤형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당시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에서는 단기 알바 형식의 일자리 창출은 실업률 통계 왜곡을 위한 것이라며 정부의 발표를 강하게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번에 제시한 자료를 통해 정부의 보여주기식 졸속행정이 수면 위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국민연금공단은 385명을 채용해 일당 약 6만원, 약 40일 근무토록 하며 홍보 업무 등을 시켰으며 독거노인지원센터에서는 일당 약 3만원에 2천585명을 고용해 두 달 동안 독거노인 현황조사 업무를 수행했다.

이외에도 건강보험공단, 한국건강증진개발원에서 각각 132명, 11명을 두 달 단기 알바로 채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명연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와 예산심사 과정에서 단기 알바 양산에 혈세를 낭비하는 것에 대한 우려를 표했는데 현실로 드러났다”며 “국민의 복지를 책임져야 할 보건복지부조차 정부의 통계용 일자리 양산에 앞장섰다는 것이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