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노트10 플러스
삼성 갤럭시노트10 플러스
  • 연합뉴스
  • 승인 2019.08.13 20:51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전문기관 평가 최고점
삼성전자 하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 플러스가 해외 전문 기관의 전·후면 카메라 성능 평가, 디스플레이 평가에서 최고점을 받았다.

13일 프랑스 카메라 분석 전문 기관인 DxO 마크에 따르면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플러스는 후면 카메라 113점, 전면 카메라 99점을 받아 역대 최고점을 받았다.

후면 카메라 평가에서는 화웨이 P30 프로, 삼성전자 갤럭시S10 5G가 112점으로 2∼3위였고, 아너 20 프로, 원플러스 7 프로가 111점으로 4∼5위였다.

전면 카메라 평가에서는 2위가 에이수스 젠포스6(98점)였고, 삼성 갤럭시S10 5G(97점), 갤럭시S10플러스(96점), 구글 픽셀3(92점)이 뒤를 이었다.

DxO마크는 “갤럭시노트10 플러스는 새로운 칩셋과 망원렌즈의 넓은 조리개, 개선된 알고리즘 등으로 향상됐다”며 “대부분 조명 조건에서 뛰어난 스틸 사진과 비디오 품질을 제공한다”고 분석했다.

구체적으로는 빠르고 정확한 자동초점, 훌륭한 보케 효과, 노이즈 제어, 선명한 색상, 줌했을 때 디테일 보존 등이 장점으로 꼽혔다.

미국 화질평가전문업체 디스플레이메이트도 갤럭시노트10 플러스에 최고 등급인 ‘탁월한(Excellent) A+’를 부여했다.

디스플레이메이트는 “갤럭시 노트10+는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성능 관련 13개 부문에서 신기록을 세우거나 기존 기록과 동등한 수준을 보여주며 최고 등급을 획득했다”며 “색 정확도, 이미지 대비, 명암 정확도 모두 기록적”이라고 평가했다.

갤럭시노트10의 색 정확도는 0.4JNCD였다. JNCD(Just Noticeable Color Difference)는 색 표현력의 정확도를 나타내는 단위로, 숫자가 작을수록 정확도가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전작인 갤럭시노트9는 0.5JNCD를 받았다. 고선명도 모드(High Brightness Mode) 밝기는 갤럭시노트9 대비 25% 더 밝은 1천308니트(nits)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