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돋보이는 경기도의회 ‘NO 아베’ 운동
[사설]돋보이는 경기도의회 ‘NO 아베’ 운동
  • 경기신문
  • 승인 2019.08.14 18:48
  • 댓글 0
  •   1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일본 아베정부의 경제적 도발에 대응하는 경기도의회의 ‘항일(抗日) 행보’가 돋보인다. 성명서 발표는 물론 일본 대사관 앞 ‘릴레이 1인 시위’, 삭발 등 아베의 무례함을 꾸짖는 다양한 행동들을 전술적으로 잘 펼쳐서다. 그 앞자리에 지난 7월 4일 일본의 반도체 소재 3개 품목에 대한 수출규제 이후 일관되게 ‘NO 아베’ 운동의 선봉을 자임한 송한준 의장(안산 1)이 있다. ‘일본 경제보복 철회 촉구 더불어민주당 릴레이 1인 시위’부터 전국 시·도의회 의장협의회의 ‘일본정부 백색국가 배제조치 규탄 성명’ 발표까지 흔들림이 없다.

7월 26일 염종현 대표의원(부천 1), 남종섭 총괄수석(용인 4), 진용복 운영위원장(용인 3), 임채철(성남 5)·심규순(안양 4) 의원, 민경선 정책위원장(고양 4), 전승희 의원(비례) 등이 ‘1인 시위’ 물꼬를 텄다. 이날 의원들은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철회 및 한반도 강제병합과 전쟁범죄에 대한 진심어린 사과’를 촉구했다. 민의를 받들 의무가 있는 ‘머슴’들이 아베 정부의 정략적 경제 도발을 응징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하다. 시위는 계속됐고 29일에는 박근철 안전행정위원장(의왕 1)이 “국민의 힘으로 일본 경제보복 막아내자”를 내걸었다. 30일에는 김원기 부의장(의정부 4)이 “민·관·군이 함께 신(新)물산장려운동으로 국난 극복하자!”라고 외쳤다. 안혜영 부의장(수원 11)은 8월 7일 “일본은 정부가 강하지만, 대한민국은 국민이 강하다”를 강조했다. 급기야 9일 이종인 의원(양평 2)이 일본의 사죄를 요구하며 삭발식을 벌였다. 1인 시위는 오는 23일까지 계속된다.

이와함께 일본 정부가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배제하기로 결정한 8월 2일, 도의회는 ‘일본의 경제침략 도발행위에 1천350만 경기도민과 함께 결연히 싸워나갈 것’이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또 6일에는 의장단과 교섭단체대표단, 상임위원장단이 도의회 소녀상 앞에서 ▲정부의 대응전략에 부응할 TF팀 및 특별위원회 구성 ▲첨단 부품소재산업 관련 조례 우선 제정 ▲긴급한 경제분야 예산편성 적극동참 ▲평화의 소녀상을 중심으로 한 역사교육 실시 등 ‘도의회 4대 역할론’을 제시했다. 뿐만 아니라 황대호 의원(수원 4)이 대표발의 했던 ‘전범기업 표시 조례’를 재검토하기로 했다.

도의회는 정부와 호흡을 함께하는 다양한 전술을 마련, ‘중단없는 NO 아베 정책’을 펼칠 것을 예고하고 있다. 초선 80%, ‘젊은 경기도의회’에 거는 기대가 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