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장안구 이목지구 지적 재조사 완료
수원 장안구 이목지구 지적 재조사 완료
  • 김현수 기자
  • 승인 2019.08.14 20:08
  • 댓글 0
  •   1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목동 243-5번지 일원 대상
402필지서 400필지로 정리
내년 이의·자목지구 등 조사
장안구 ‘이목지구’ 항공사진. /수원시 제공
장안구 ‘이목지구’ 항공사진. /수원시 제공

 

수원시는 장안구 ‘이목지구 지적 재조사 사업’을 완료하고 ‘지적불부합지’의 지적을 바로잡았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2017년 11월 14일부터 22개월간 장안구 이목동 243-5번지 일원 총 402필지(11만 5118㎡)를 대상으로 지적 재조사 사업을 진행했다.

이 결과 이목지구 면적은 기존 402필지(11만 5118㎡)가 아닌 400필지(11만 5064.9㎡)로 기존 면적보다 53㎡가 줄었다.

시는 이를 토대로 토지의 실제 현황과 일치하지 않는 ▲토지 대장 ▲지적도(地籍圖) ▲토지이용계획확인원 ▲토지 등기부 등 토지에 대한 지적공부(地籍公簿) 등록사항을 바로잡고, 지면에 나온 지적을 세계표준인 세계측지계 좌표로 등록했다.

시는 2014년 2월 지적 재조사 사업을 시작해 권선구 벌터지구·장안구 파장지구(총 471필지, 53만 5000㎡)에 대한 지적 재조사를 완료한 바 있다.

지적재조사 사업은 일제강점기에 만들어진 부정확한 종이 지적을 위성측량을 활용한 디지털 지적으로 전면 전환하는 것으로 지적불부합지를 해소하는 사업이다.

시 관계자는 “지적 재조사 사업으로 지적 경계를 정확히 확인할 수 있고, 경계 확인에 들어가는 비용과 경계 불일치로 인한 분쟁도 줄어들 것”이라며 “내년에는 영통구 ‘이의지구’, 권선구 ‘자목지구’ 등 4개 지구를 추가 선정해 사업을 진행하겠다”라고 말했다.

/김현수기자 khs9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