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교정시설 자리에 법조타운 조성
의정부 교정시설 자리에 법조타운 조성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08.18 20:06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투자 포함 1조4천억 투입
청년 신혼부부 행복주택 등
4600가구 공동주택 건립
내일 국유재산정책심의위 상정
통과시 사업시행자 선정 등 속도
정부의 유휴 국유지 개발 우선 사업 대상에 선정된 의정부 교정시설 부지에 1조4천억원이 투입돼 법조타운과 청년·신혼부부 행복주택 등 4천600가구의 공동주택이 들어선다.

기획재정부는 18일 국유지 토지개발 제2호 사업으로 의정부 고산동의 41만3천㎡ 규모의 의정부 교정시설 부지를 위탁 개발하는 내용을 담은 사업계획을 공개했다.

의정부 교정시설 부지는 지난 1월 경제활력대책회의를 통해 선정한 11개 토지개발 선도사업 예정지 중 하나로, 기재부는 지난 4월 사업계획을 승인한 부산원예시험장 부지에 이어 두번째로 사업계획을 마련하게 됐다.

의정부교도소 옆에 붙은 교정시설 부지로 이전에는 노역 공간이었으며 현재 농지로 활용 중인 활용 중인 의정부 교정시설의 부지 사업계획은 크게 법조타운 조성과 창업·벤처 혁신성장공간 마련, 주거 취약계층 정주여건 조성 등에 중점을 뒀다.

토지개발 사업계획에 따르면 우선 의정부지방법원과 지방검찰청을 신축하는 등 법조타운을 조성하고, 사업지 인근에 경기북부 구치소를 지어 연계성을 높일 예정이다.

창의적 아이디어가 있으나 자금 여력이 부족한 청년 벤처와 창업기업을 위해 공유오피스, 스마트공장 등 혁신성장 공간을 마련한다.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한 행복주택 등 임대주택과 신혼희망타운 등을 포함해 4천600 가구의 공동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특히 4천600 가구 중 60%에 해당하는 2천800가구를 청년 및 신혼부부에게 줄 예정이다.

이번 개발에는 민간투자 5천억원을 포함해 총 1조4천억원이 투입되며 3조6천억원의 생산 유발효과와 1만9천명 고용 유발효과가 날 것으로 기재부는 기대했다.

기재부는 20일 국유재산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사업계획을 상정하며 승인 여부에 따라 사업시행자 선정과 인허가 절차에 착수할 계획이다.

사업시행자는 사업 추진 방향에 따라 공공주택특별법 등 관련 인허가 절차에 즉시 착수해 2028년까지 토지조성공사, 건축개발 등을 추진한다.

기재부는 “의정부교정시설 부지 사업계획안 마련을 계기로 국유지 토지개발 추진이 더 활성화될 것”이라며 “다른 선도사업 예정지에 대해서도 개발방향과 지역여건간 조화, 추진 용이성 등을 고려해 적극 사업 계획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광수·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