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B노선 조기 추진’ 당정 힘 모은다
‘GTX-B노선 조기 추진’ 당정 힘 모은다
  • 이정규 기자
  • 승인 2019.08.19 20:27
  • 댓글 0
  •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당정간담회 개최
내일 예타조사 결과 결정
“통과 즉시 후속조치 진행”
더불어민주당과 국토교통부가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B노선의 조기 추진을 위해 19일 당정협의회를 개최하고 있다. /윤관석의원실 제공
더불어민주당과 국토교통부가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B노선의 조기 추진을 위해 19일 당정협의회를 개최하고 있다. /윤관석의원실 제공

 

수도권광역급행철도(이하 ‘GTX’) B노선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해결책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민주당은 19일 당대표실에서 ‘GTX-B노선 조기 추진을 위한 당정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당정간담회는 오는 21일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GTX-B노선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가 결정될 것을 대비해 조기추진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서울·인천·경기 등 3개시도 위원장 주관으로 마련됐다.

민주당에서는 이해찬 당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윤호중 사무총장, 안규백 서울시당위원장, 윤관석 인천시당위원장, 김경협 경기도당위원장이 참석했으며, 정부에서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황성규 국토교통부 철도국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이해찬 당대표는 “지난 7월3일, 고위당정청협의회에서 예비타당성 조기완료를 논의한 바 있고, 이후 조사 결과가 긍정적이라는 보고를 받았다”며, “오늘 이 자리를 통해 조기추진 방안이 구체적으로 마련되길 바라며, 당도 이를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현미 장관은 추진현황 및 계획에 대한 보고를 통해 “예비타당성조사 결과가 나오는 즉시, 기 확보되어 있는 예산으로 민자적격성조사 등 후속조치를 신속히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관석 인천시당위원장은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교통혁명을 이끌 GTX-B노선은 대규모 국책사업으로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해서 예비타당성 조사를 끝까지 챙길 것이며, 예산 적기 확보 등을 위해 당-정과 긴밀하게 협조하여 이끌어 나갈 것이다”고 말하며, “향후 조기추진을 위해 인천시당위원장 및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여당 간사로서 역할에 적극 나설 것”이라며 강한 의지를 밝혔다. /이정규기자 lj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