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버스 등 장소불문 5년간 몰카 들통
비행기·버스 등 장소불문 5년간 몰카 들통
  • 고중오 기자
  • 승인 2019.08.20 20:30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장실 촬영 중 잡힌 30대 구속
고양 일산동부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카메라 등 이용촬영 및 성적목적 다중이용장소 침입)로 30대 남성 A씨를 구속해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4년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총 13차례에 걸쳐 여성 14명의 신체부위를 불법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6월 18일 고양의 한 상가 여자화장실에서 불법촬영이 의심된다는 112신고를 받고 출동해 화장실에 있던 A씨의 휴대전화를 압수, 디지털포렌식 작업을 거쳐 과거 범행을 밝혀냈다.

조사결과 A씨가 불법촬영을 저지른 장소는 국내 버스·지하철·커피전문점·호텔·노상과 국외 비행기·지하철 등으로 밝혀졌다. 다만 A씨는 불법 촬영물을 유포하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성적 호기심에 그랬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이미 처벌받은 전력도 있어 엄중히 처벌했다”고 밝혔다.

/고양=고중오기자 gj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