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도시철도 9월말 개통 최선”
“김포도시철도 9월말 개통 최선”
  • 천용남 기자
  • 승인 2019.08.21 19:58
  • 댓글 0
  •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시장, 시의회 행정사무감사

“국토부 등 최종 승인만 남아
개통일 내달 초에 알리겠다”
안갯속을 달리던 김포도시철도 개통일이 이르면 오는 9월쯤이나 개통 가능 여부를 알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지난 20일 김포시의회에서 열린 철도개통지연 조사특위 제6차 행정사무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정하영 시장은 “빠른시일 내 개통하려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9월말 내 개통 가능 여부를 오는 9월 6일이나 9일 양일 중 하루를 택해 기자회견 등을 통해 시민들에게 알리겠다”고 이같이 밝혔다.

21일 김포시에 따르면 이날 증인으로 출석한 정 시장은 “8월말까지 모든 안전검증 관련 자료 결과보고서를 국토부와 교통안전공단에 제출할 예정이다”며 “국토부와 교통안전공단과의 협의 결과에 따라 개통승인이 가능해질 수 있어 9월말까지 개통하려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 14일 국토부 협의결과에 따라 떨림 원인규명 장기 용역과 관련한 언급에서는 현재 철저한 준비를 하고 있고, 개통 최소 3주 전에는 국토부와의 조정과 협의를 마치고 9월 7일~8일쯤에 9월말 개통 가능성을 조심스럽게 예측, 9월초쯤 개통시기를 시민들에게 알려줄 수 있으려면 8월말까지는 종합보고서가 제출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 안전성 검증 승인을 거부한 게 맞느냐는 조사특위 위원들의 질의에 정 시장은 “국토부가 철도연에 떨림 원인 추정을 요구했으나 철도연이 보고서에 (이러한 내용을) 담을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인 것”이라고 답변했다.

이에 앞서 업무보고에 나선 전종익 시 교통국장은 “지난 14일 국토부 회의 결과 4개항에 대한 협의를 했으며 이에 종합시험운행 보고서를 국토부에 신속히 제출하고 행정절차 단축을 위해 노력과 그 결과에 따라 개통일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김포=천용남기자 cyn500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