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주민 협심 치매안심마을 조성
군포시, 주민 협심 치매안심마을 조성
  • 장순철 기자
  • 승인 2019.08.22 20:22
  • 댓글 0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영업 가게 등 30개소 공동 대응
실종환자 신속 가정복귀 환경 구축
군포시에 치매 환자를 돌보기 위해 온 마을이 협심하는 ‘치매안심마을’이 조성됐다.

22일 시에 따르면 군포시치매안심센터 주관으로 광정동 내 공동주택 관리소 5개소, 경로당 5개소, 자영업 가게 10개소, 산본지구대, 편의점(GS25 산본주몽점 등 5개소) 등 총 30개 기관·단체 및 소상공인이 협력해 ‘치매안심마을’을 만들고 치매 환자 공동 대응·협력 체계를 갖춘 것이다.

시에 의하면 광정치매안심마을 참여자들은 영업, 활동 범위 내에서 치매 환자를 만났을 때 대화하고 대응하는 방법을 익히고, 실종 환자 발생·발견했을 경우 적극적으로 보호하며 가정으로의 신속한 복귀 등을 지원할 수 있는 돌봄 환경을 구축했다.

이를 위해 치매안심센터는 참여 기관, 단체 등을 대상으로 치매 환자 대응 방법을 안내·교육하고, 각 장소에 ‘치매안심마을-치매안심프렌즈’를 나타내는 홍보물을 부착해 도움이 필요한 이들이 쉽게 찾을 수 있게 했다.

김미경 치매안심센터장(군포시 보건소장)은 “지리적 특성을 고려해 치매 환자 돌봄 효율이 가장 높게 치매안심마을 체제를 구축했다”며 “치매 환자에 대한 인식 개선, 실종자 발생 시 조기 발견과 보호, 복귀가 가능한 사회안전망이 계속 확대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포시치매안심센터는 치매 조기 발견교육, 치매 예방교실, 치매 친구맺기(치매 환자와 자원봉사자 1:1 연결 추진) 사업 등을 수시로 추진하고 있다.

기타 군포시치매안심센터가 연중 시행하는 다양한 치매 예방 및 치료 지원사업 이용을 희망하는 시민은 공식 홈페이지(gunpo.nid.or.kr)를 참조하거나 전화(031-389-4982~3)로 문의하면 자세한 정보를 알 수 있다.

/군포=장순철기자 js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