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건설공사 시민감리단 활동 돌입
경기도 건설공사 시민감리단 활동 돌입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08.22 20:48
  • 댓글 0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남선 복선전철 4공구 대상
시민의 눈높이에서 공정 경기건설을 실현할 경기도 건설공사 시민감리단이 22일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시민감리단은 시민들이 직접 공사현장을 살펴 건설부조리 근절, 부실 설계·시공 방지, 건설시공능력 강화 등 ‘공정한 건설문화’ 정착을 위해 민선7기 처음 도입됐다.

시민감리단은 이날 도가 발주한 하남선(상일~검단산) 복선전철 4공구 건설공사 현장을 찾았다.

이 현장은 총 1천16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하남시 덕풍동에서 신장동까지 총 연장 1천295m, 정거장 1개소를 신설하는 사업이다.

2020년 2월 준공을 목표로 현재 71% 가량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현장을 찾은 시민감리단은 사전 검토 설계도서를 바탕으로 공사 관계자로부터 현황을 청취한 뒤 곳곳을 돌아보며 점검활동을 벌였다.

특히 제도 시행 초기인 만큼 단순한 단속활동 차원을 넘어 공사현장을 파악하고 현장 애로 및 건의사항을 청취해 이에 대해 조언하는 방식으로 활동에 초점을 뒀다.

앞서 도는 지난 7월 자격·전공·경력 등을 고려해 뽑힌 건축·전기·통신·소방·토목시공·도로·철도·상하수도·하천 분야 등 20명을 시민감리단으로 위촉했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