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속 휴식처 ‘헤이리 노을숲길’ 준공
도심 속 휴식처 ‘헤이리 노을숲길’ 준공
  • 최연식 기자
  • 승인 2019.08.22 20:53
  • 댓글 0
  •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등 300여명 준공식 참석
시장 “市 대표 관광 명소로 기대”
지난 21일 파주시 탄현면 헤이리 숲길 준공식에서 최종환 파주시장(왼쪽에서 열번째)과 내빈들이 준공식 테이프 커팅식을 하고 있다./파주시 제공
지난 21일 파주시 탄현면 헤이리 숲길 준공식에서 최종환 파주시장(왼쪽에서 열번째)과 내빈들이 준공식 테이프 커팅식을 하고 있다./파주시 제공

 

파주시는 지난 21일 탄현면 법흥리에 위치한 헤이리 예술마을 노을공원에서 ‘헤이리 노을숲길’ 준공식 행사를 가졌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최종환 파주시장과 윤후덕, 박정 국회의원, 손희정, 이진 도의원, 손배찬 파주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지역 사회기간 단체장 및 주민 등 약 300여명이 참석했다.

숲길의 정식 명칭은 ‘헤이리 노을숲길’로서 총 노선 길이 약 1km에 달하며 노약자, 어린이, 임산부, 휠체어 이용자 등 보행약자를 대상으로 산을 편하고 쉽게 오를 수 있도록 정상부까지 목재 데크를 연결한 장애물이 없는(무장애(無障碍)) 숲길이다.

이용객과 혼잡도를 고려해 산책로의 폭을 2m이상 확보하는 동시에 최대 경사도 8%미만의 완만한 산책로를 조성해 무장애 숲길로 누구나 함께 즐길 수 있는 숲길로 조성했다. 참가자들은 준공식에 이어 무장애 숲길을 함께 누리는 체험 행사에 동참했다.

푸른 숲 동산에 설치된 데크 로드를 따라 정상에 올라서면 파주시 명소 오두산 통일전망대, 헤이리 예술마을, 통일동산, 체인지업 캠퍼스 등이 한 눈에 들어오며 사방으로 트인 파노라마 경관을 만끽할 수 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배려와 포용의 가치를 간직한 무장애 숲길은 누구나 함께 누릴 수 있는 시민들을 위한 도심 속 휴식처이자 나아가 파주시의 대표 관광 명소로 큰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파주=최연식기자 cy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