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열에 짓밟힌 예술의 자유
검열에 짓밟힌 예술의 자유
  • 최인규 기자
  • 승인 2019.08.25 19:00
  • 댓글 0
  •   1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서 경기도작가 작품 전시 중단
표현 자유·관객 선택권 제한
한국·일본·대만 미술인 참여
저항·검열 주제로 발제 논의

 

경기문화재단, 내일 서울 대학로서 문화정책 포럼 개최

경기문화재단(대표이사 강헌)은 오는 27일 서울 대학로 예술가의 집 다목적홀에서 ‘표현의 부자유 사건과 동아시아 평화예술’ 문화정책포럼을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재단은 그간 문화정책포럼 통해 시의성 있는 문화예술 이슈를 주제로 문화예술정책에 대해 논해왔다.

올해 세 번째 개최하는 이번 포럼에서는 김서경·김운성 경기도 작가의 ‘평화의 소녀상’이 출품됐던 일본의 아이치트리엔날레 2019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 전시가 중단 사태에 이른 최근 사건을 통해, 예술가의 표현의 자유와 관객의 선택권을 제한한 ‘예술의 검열’에 대한 국제적 이슈를 동아시아적 관점에서 논의하게 된다.

포럼은 한국과 일본, 대만 미술인들의 발제와 토론으로 진행된다.

먼저 첫 번째 발제자인 미술평론가 아라이 히로유키는 ‘표현의 부자유전과 평화의 소녀상’이라는 제목으로 발표한다.

그는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전시의 실행위원으로 참가해, 전시 추진 과정과 일본 내의 검열 문제에 대한 비평적 의견을 밝힐 예정이다.

두 번째 발제자인 홍성담 작가는 ‘저항과 검열 사이의 예술’을 주제로 발표를 이어간다.

홍 작가는 본인이 겪은 사전 검열과 전시도중의 작품 철거 경험을 토대로 검열과 예술적 저항에 관한 문제를 다룰 것이다.

마지막 발제로 대만의 저항예술가로 잘 알려진 메이딘옌 작가가 대만의 일제식민지 시대 이후의 예술 검열과 탄압의 역사를 되짚고, 예술 검열이 대만 사회에 미친 영향에 대해 역사적 관점으로 접근할 예정이다.

이어지는 토론에서는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 전시 중단 사태의 중심이라 할 수 있는 김서경, 김운성 작가가 아이치트리엔날레 현지에서의 반응과 함께 이번 사태에 대한 입장을 얘기한다.

또 이택광 경희대 교수와 이나바 마이 광운대 교수, 김종길 경기도미술관 학예팀장은 동아시아 국가들이 공유하고 있는 근대화의 역사 속에서 이번 사건의 의미 등에 대해 심층적인 토론을 진행한다.

강헌 대표이사는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 전시 중단과 관련해 아이치현이 설치한 검증위원회에서도 표현의 자유에 관한 공개토론회를 이르면 다음 달에 개최하기로 결정했다”며 “이에 한발 앞서 개최되는 이번 경기문화재단 문화정책포럼을 통해 예술인 권익보호 및 표현의 자유에 관한 논의가 더욱 활발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올해부터 광역문화재단 최초로 예술인지원센터를 개소해 운영하고 있는 경기문화재단이 앞으로도 경기도와 대한민국, 나아가 동아시아 예술가의 표현의 자유, 문화예술을 통한 평화의지의 구현을 위해 문화예술 정책 수립과 사업 기획 등 다각도로 선도적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문의 : 경기문화재단 정책실 031-231-7252)

/최인규기자 choiinkou@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