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국민 모두가 분노”
황교안 “국민 모두가 분노”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08.25 19:59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의 거짓이 청춘 꿈 앗아가
文정권에 우리 국민들은 속아
자유 넘치는 대한민국 만들자”
페이스북에 광화문 집회 언급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5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겨냥해 “승자독식의 아이콘 조국, 그의 거짓과 욕심이 청춘들의 꿈을 앗아가고 미래를 가로막았다”고 비난했다.

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전날 열린 ‘대한민국 살리기-문재인 정권 규탄 광화문 집회’를 언급한 뒤 이같이 밝히고 “우리는 이 정권의 실체를 보았다. 우리 국민은 속았다. 대통령이 국민을 속이고, 그 세력들은 반칙과 특권으로 자기 배를 채웠다”며 “함께 바꿔나가자”고 호소했다.

그는 또 광화문 집회와 관련 “10만명의 시민들이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 정권 규탄’을 외쳤다”며 “지나가던 시민들도 성난 민심의 물결에 동참해서 한 마음으로 애국가를 불렀고, 함께 청와대까지 행진했다”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나는 아르바이트를 하며 공부해야 해서 나에겐 성적도, 청춘도 없었는데 너무 허탈하고 박탈감이 든다’, ‘조국 같은 사람이 독식하는 이 나라에서는 아무리 발버둥 쳐도 성공할 수 없다’는 청년들의 목소리를 똑똑히 들었다”며 “국민 모두가 분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의 성난 고함이 우리가 살아갈 내일을 분명 오늘보다 더 정의롭게 만들 것이다. 더 공정하게 만들 것”이라며 “우리 모두가 꿈꾸는 미래, 정의롭고 공정한 사회, 자유가 넘치는 대한민국. 함께 바꿔나가자”고 호소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