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대호, 호송차량 탄채 고양지청 건물내 이동 얼굴노출 피해
장대호, 호송차량 탄채 고양지청 건물내 이동 얼굴노출 피해
  • 고중오 기자
  • 승인 2019.08.25 20:26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살인·사체손괴·유기 혐의
피의자 신변·사건 검찰 송치
프로파일링 결과 사이코패스보다
분노조절 장애 가능성으로 분석
이른바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장대호(38·모텔종업원)가 지난 23일 검찰로 송치됐다.

25일 고양경찰서에 따르면 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된 장대호의 신병을 지난 23일 오후 1시쯤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으로 인계하고 사건을 송치했다.

장대호는 이날 고양지청으로 호송되는 과정에서는 차량에 탑승한 채 건물 내로 이동해 얼굴이 취재진에 노출되지 않았다.

앞서 장대호는 지난 8일 오전 서울 구로구 자신이 일하는 모텔에서 투숙객 A(32)씨를 둔기로 때려 살해한 뒤 흉기로 시신의 머리와 사지를 절단하는 등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훼손한 시신을 지난 12일 새벽 전기자전거를 이용해 여러 차례에 걸쳐 한강에 버린 혐의도 받고 있다.

장대호는 피해자가 반말하며 시비를 걸고 숙박비 4만원을 주지 않자 이런 범행을 벌였다고 진술했다.

경찰에서 신상 공개가 결정돼 언론에 얼굴과 실명이 알려진 장대호는 취재진 앞에서 “이번 사건은 흉악범이 양아치를 죽인, 나쁜 놈이 나쁜 놈을 죽인 사건”이라며 “아무리 생각해도 상대방이 죽을 짓을 했기 때문에 반성하지 않는다”고 막말을 하기도 했다.

유족에게도 전혀 미안하지 않다고 한 그는 “고려 때 김부식의 아들이 정중부의 수염을 태운 사건이 있었는데 정중부가 잊지 않고 복수했다”고 언급하며 전혀 반성하지 않는 태도를 보였다.

경찰의 프로파일링 결과 장대호는 반사회적 인격장애인 ‘사이코패스’일 확률은 낮으며, 분노조절장애가 있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편 ‘청담동 주식부자’ 부모 살해사건의 김다운(34),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사건의 안인득(42),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의 고유정(36)에 이어 올해 신상공개가 결정된 4번째 피의자다.

/고양=고중오기자 gj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