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장 자택 설치 내부행정망 ‘장식품’
김포시장 자택 설치 내부행정망 ‘장식품’
  • 천용남 기자
  • 승인 2019.08.25 21:04
  • 댓글 0
  •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P주소로 연결한 내역 없어
매월 50여만원씩 내고 방치
‘시민 혈세 낭비’ 비난 커져

<속보>김포시가 시장 자택에 ‘불법’ 내부행정망을 설치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본보 8월 23일자 1면 보도) 정하영 시장이 지난 1년여동안 이 내부행정망을 단 한 차례도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비난의 목소리와 논란이 커지고 있다.

25일 김포시 등에 따르면 시는 정 시장 취임 직후인 지난 해 7월 정 시장 자택에 KT로부터 행정망 전용회선을 임대해 시청 내부 행정망을 구축한 후, 지난 해 7월 31일부터 지난 달 25일까지 1년여동안 단 한번도 이 시스템을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본지가 입수한 자료에 의하면 이 기간동안 통진읍 동을산리 정 시장 자택에 설치한 내부 행정망에 사용되는 KT 전용회선의 IP(인터넷프로토콜)주소로 단 한번도 연결한 내역이 없다.

이에 막대한 비용을 들여 설치한 행정망이 무용지물로 방치되고 있고 매월 50여만원씩 내고 있는 KT 전용회선 임대료가 전형적인 예산낭비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시민들과 시민단체들의 시선이 곱지 않다. 민선 단체장들의 이같은 전횡을 근원적으로 막을 수 있는 법적 근거부터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한 시민단체 관계자는 “시민의 혈세 낭비는 물론, 이같은 행위(자택 공영주차장, 행정망 설치)가 시장도 공무원도 위법행위라는 것을 알면서도 저지르는 것이 더욱 심각하다”며 “정부나 경기도 등 상급기간이 시장의 이같은 전횡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비상시 대응’을 이유로 설치한 정 시장 자택의 내부 행정망이 극히 무용지물이라는 증언도 나온다.

민선 단체장을 역임한 A씨는 “모든 업무는 사무실에서 처리해도 충분해 집에서 문서를 처리할 일이 거의 없다”며 “어떤 비상상황도 휴대폰 등 여러 비상연락망으로 얼마든지 대응할 수 있어서 집에 설치한 행정망은 그야말로 무용지물인 예산낭비”라고 지적했다.

시의 이런 모습은 안전행정부가 지난 해 6월 ‘모바일 전자결재 및 GVPN 시스템 활용’ 방안을 마련, 정부 각 부처와 전국 지자체에 시달한 지시에도 배치되고 있다.

이에 시 관계자는 “시장 자택에 설치한 행정망 시스템이 전혀 활용되고 있지는 않지만 비상상황 등에 대비해 시스템을 유지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김포=천용남기자 cyn500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