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조국 청문회’ 일정 합의… 불씨 여전
여야, ‘조국 청문회’ 일정 합의… 불씨 여전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08.26 20:38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달 2∼3일 이틀간 진행
증인·참고인 범위 추후 협상
예결위 등 他상임위도 조국 공방
후보자 딸 관련 의혹 설전 벌여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인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의원,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이 26일 국회 법사위 소회의실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 논의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인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의원,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이 26일 국회 법사위 소회의실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 논의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여야는 다음달 2~3일 이틀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열기로 전격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자유한국당 김도읍, 바른미래당 오신환 등 여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들은 26일 오후 국회 법사위 소회의실에서 회동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

민주당은 인사청문회 법정시한인 30일까지 관행에 따라 청문회를 하루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한국당은 조 후보자 의혹이 많은 만큼 9월초 3일간 청문회를 열자고 맞섰다.

양측의 입장이 팽팽한 가운데 바른미래당에서 이날 9월초 이틀 청문회를 열자는 중재안을 제시했고, 이 중재안을 민주당과 한국당이 받아들이면서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이 우여곡절 끝에 극적으로 합의됐다.

법사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여야 간사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조 후보자가 직접 국민에게 설명을 할 기회가 있어야 한다고 보고 다음달 2일과 3일 인사청문회를 하는 방안을 수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 역시 “민주당 송 간사는 청문회를 2∼3일 양일간 진행하는 게 국회법 위반이라고 주장하지만 인사청문회법상 위법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바른미래당 간사인 오신환 의원은 “청문회 일정이 합의되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저희는 수십가지에 이르는 의혹을 제대로 밝힐 수 있도록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말했다.

여야 간사는 청문회 일정이 합의된 만큼 추가 협상을 벌여 증인·참고인 범위에 대해 논의한 뒤 법사위 전체회의를 열어 인사청문회 실시계획서를 의결할 계획이다.

이날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와 교육위원회에서 조 후보자를 둘러싼 공방전이 치열했다.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 후보자의 딸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최종 합격을 앞두고 주민등록상 생년월일을 1991년 2월에서 그해 9월로 변경한 것에 대해 “주민등록법 7조3항을 위반한 소지가 있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은 조 후보자의 딸이 고교 시절 의학논문 제1저자에 이름을 올린 것과 관련해 “고등학생이 2주간 인턴 생활을 하고 SCI(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급 논문의 1저자가 됐다”며 “이는 논문을 강탈당한 것”이라고 맹공을 퍼부었다.

국회 교육위원회의 전체회의에서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에 대한 현안 질의를 할 것인지를 놓고 여야간 설전이 벌어졌다.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가 이사로 재직했던 웅동학원의 사학 비리와 딸의 부정 입학 의혹 등에 대해 교육부를 상대로 즉각 현안 질의를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한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예·결산을 다루기로 했던 만큼 추후 일정을 다시 잡아서 실시해야 한다고 맞섰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