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구 긴급복지지원 추경 예산 7억원 확보
남동구 긴급복지지원 추경 예산 7억원 확보
  • 신재호 기자
  • 승인 2019.08.27 20:03
  • 댓글 0
  •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남동구가 2019년 8월 정부 추경을 통해 증액된 7억원의 긴급복지지원 국·시비보조금 예산을 확보했다고 27일 밝혔다.

긴급복지지원은 소득자의 사망, 가정폭력, 실직, 중한 질병 등 법에서 정한 7가지 위기사유가 발생해 생계유지 등이 곤란한 가구에 신속하고 단기적인 지원을 실시하는 사회보장급여로, 생계비, 의료비, 주거비 등을 지원한다.

구는 7월 말까지 총 15억8천만원을 2천500여 가구에 지원했으며, 이번에 증액된 7억원을 구 자체 추경에 반영해 연말까지 총 25억5천만원을 집행할 예정이다.

구가 확보한 긴급복지지원 예산은 인천시 10개 군·구 중 가장 많은 금액이다.

앞서 구 복지정책과에서는 지난 23일 각 동 행정복지센터 직원들과 간담회를 통해 긴급복지 예산의 효율적인 집행 방안과 홍보방안에 대해 논의를 진행했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경기 침체와 사회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는 요즘, 긴급복지지원의 도움으로 일시적 위기에 빠진 구민들이 위기사유를 신속히 벗어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재호기자 sjh4550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