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우, 조국 후보자 사퇴촉구 1인 시위
김영우, 조국 후보자 사퇴촉구 1인 시위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09.02 20:51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김영우(포천·가평) 의원이 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였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준비사무실 앞에서 조국 후보자는 즉각 사퇴하고 검찰 조사부터 받을 것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입장문에서 “조국 후보자는 말과 글로 정의와 공정을 수 없이 주장해왔지만 그의 삶은 반칙과 불공정 각종 비리의혹으로 가득 차 있다”며 “열심히 공부하는 학생들과 학부모들의 마음에 대못을 박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위장전입은 물론 딸의 불투명한 논문 저자 등재, 입시비리 의혹, 장학금 특혜, 온가족이 연루된 사모펀드의 변칙운용, 채권 채무를 둘러싼 가족 간 소송의혹과 위장이혼 등 의혹들을 일일이 나열하기도 벅차다”며 “조 후보자는 더 이상 사회개혁과 사법개혁을 입에 담지 말라. 개혁의 대상이 개혁의 주체가 될 수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는) 대한민국 법무부 장관자리를 더 이상 탐해서는 안 된다”며 “즉각 법무부 장관 후보직에서 사퇴하고 검찰조사부터 받으라. 그것이 본인이 그토록 원하는 사회개혁과 사법개혁의 출발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