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대표도서관 건립 본궤도…2023년 개관
경기도 대표도서관 건립 본궤도…2023년 개관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09.03 20:38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항을 겪었던 경기도 대표도서관 건립 사업이 오는 2023년 개관을 목표로 본궤도에 오른다.

경기도는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 대표도서관 건립공사 기본계획’을 지난 2일 공고했다고 3일 밝혔다.

대표도서관은 수원 광교신도시 내 경기융합타운에 들어서는 경기도청 신청사 옆 6천824㎡ 부지에 지하 4층, 지상 5층 이내 연면적 3만1천200㎡ 규모로 조성된다.

앞서 대표도서관은 ‘정보화 시대에 적합하지 않은 과도한 사업’이라는 지적을 받으며 지난해 하반기 도의회 승인을 받지 못해 사업 지연이 우려됐다.

하지만 지난 5월 도의회에서 ‘경기도 대표도서관 건립사업 공유재산관리계획안’이 의결된데 이어 최근 건립사업 기본계획을 공고함에 따라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내게 됐다고 도는 설명했다.

사업비는 1천101억원으로 도의회 심의과정에서 당초 계획(연면적 4만1천500㎡·사업비 1천345억원)보다 규모가 줄었다.

도는 설계 공모비 등 45억원을 반영한 올해 추경 예산안이 이달 도의회 심의를 통과하면 다음달 설계 공모를 시작으로 내년 12월 공사업체 선정절차에 들어간 뒤 2021년 착공할 예정이다.

완공 예정은 2023년 7월이다.

대표도서관은 지역 도서관 건립 예산 지원, 사서 교육 연수, 도서관 총서 발간 등 도내 도서관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게 된다.

도는 31개 시·군의 자료 공유와 정책 연구를 겸한 온라인정책도서관을 구현한다는 방침이다.

광교신도시 경기융합타운에는 대표도서관 외에 경기도청, 경기도의회, 경기도교육청, 경기도시공사, 경기신용보증재단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