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 안성 등 경기도 8개 시·군에 호우주의보…"모레까지 비"
오산, 안성 등 경기도 8개 시·군에 호우주의보…"모레까지 비"
  • 김현수 기자
  • 승인 2019.09.04 19:35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기상청은 4일 오후 3시 50분을 기해 경기도 오산과 안성에 호우주의보를 발효한다고 밝혔다.

또 기상청은 앞서 이날 오후 3시 35분을 기해 평택, 용인, 이천, 여주, 광주, 양평 등 경기도 6개 시·군에 호우주의보를 발효했다.

이로써 도내 호우 특보가 발효 중인 곳은 모두 8곳으로 늘었다.

이날 낮을 기해 김포, 동두천, 연천, 포천, 고양, 양주, 파주 등 경기 북부지역에 내려졌던 호우주의보는 3시간 여만에 해제됐다.

호우주의보는 3시간 누적 강우량이 60㎜ 이상이거나 12시간 누적 강우량이 110㎜ 이상으로 예상할 때 내려진다.

이날 오후 4시 현재 누적 강우량은 연천 67㎜, 파주 55.5㎜, 고양 52㎜, 안산 47.5㎜, 김포 44㎜ 등이다.

파주 등 일부 지역에서는 한때 시간당 40㎜가 넘는 강한 비가 내리기도 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저기압을 동반한 정체전선이 북상하면서 중부지방엔 모레 낮까지 비가 이어지겠다"며 "침수와 산사태, 축대 붕괴 등 비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김현수기자 khs9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