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마 밀반입 CJ그룹 장남 자택 압수수색
대마 밀반입 CJ그룹 장남 자택 압수수색
  • 박창우 기자
  • 승인 2019.09.04 20:32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檢, 이틀전 청구 영장 발부 집행
증거물 분석 구속영장 여부 결정
근무 회사는 압수수색 대상 제외
불구속 수사에 형평성 논란
검찰이 변종 대마를 밀반입한 혐의 등으로 수사 중인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 선호(29)씨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인천지검 강력부(김호삼 부장검사)는 4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이씨의 서울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날 수사관들을 서울시 중구 장충동 이씨의 자택에 보내 집 내부에서 혐의 입증을 위한 각종 증거물을 확보했다.

이씨는 장충동 한 빌라에 살고 있으며 같은 건물에 이 회장도 따로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 2일 법원에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해 발부받았으며 이날 영장을 집행했다.

이씨가 다니는 회사는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됐다.

검찰은 압수수색 과정에서 확보한 각종 증거물을 분석해 조만간 이씨의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피의자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면서도 “확보한 증거물 등 구체적인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이씨는 지난 1일 오전 4시 55분쯤 미국발 여객기를 타고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과정에서 변종 마약인 액상 대마 카트리지와 캔디·젤리형 대마를 밀반입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여행용 가방에 담긴 마약은 액상 대마 카트리지였으며 어깨에 메는 백팩(배낭)에도 캔디·젤리형 대마 등 변종 대마 수십 개가 숨겨져 있었다.

이씨는 또 변종 대마를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간이 소변 검사에서도 마약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세관 당국은 입국객들을 대상으로 한 수화물 검색 과정에서 이씨의 액상 대마 밀반입을 적발한 뒤 그의 신병을 검찰에 인계했다.

이씨는 마약이 합법화된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이 같은 변종 대마를 쇼핑하듯 저렴한 가격에 손쉽게 구매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이 회장의 장남으로 2013년 CJ제일제당에 입사해 바이오사업팀 부장으로 근무하다 지난 5월 식품 전략기획 담당으로 자리를 옮겼다.

한편 검찰이 이씨를 체포하지 않고 2차례나 조사 후 귀가 조치하자 지난 4월 같은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SK그룹 3세 최모(31)씨와 현대가 3세 정모(28)씨 등 다른 대기업 자제들과 형평성이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인천=박창우기자 p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