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하 공적 가로채려 한 간부
부하 공적 가로채려 한 간부
  • 이정규 기자
  • 승인 2019.09.04 20:33
  • 댓글 0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팀 막내가 살인 용의자 검거
상황보고서엔 팀장이 주공자
인천경찰청, 감찰 조사 중
살인 사건 용의자를 검거한 부하 직원의 공적을 팀장급 경찰 간부가 가로채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감찰 조사에 나섰다.

인천지방경찰청 감찰계는 4일 인천경찰청 교통순찰대 모 팀장인 A경위를 감찰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경위는 올해 5월 인천에서 발생한 살인사건과 관련해 용의자를 직접 검거한 부하 직원의 공적을 가로채려 한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5월 10일 낮 12시쯤 인천 부평구 한 주택가에서 60대 남성이 금전 문제로 지인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사건으로, 당시 A경위는 팀원 2명과 함께 사건 현장 인근 중국집에서 점심을 먹고 있었다. 한 행인이 급히 음식점에 들어와 “사람이 쓰러져 있다”며 도와달라고 했고, 인근 다른 식당에서 무전을 들은 같은 팀 막내 B순경이 25m를 쫓아가 용의자를 검거했다.

그러나 용의자 검거 경위 등을 적는 상황보고서에는 진한 글씨로 A경위 이름이 주공자(주 공적자)로 표시됐고, 나머지 팀원 3명이 부공자(부 공적자)로 적혔다.

이 같은 검거자 허위 보고는 살인 사건 관할인 부평경찰서 형사과가 지구대에서 올라온 현행범 체포 보고서와 교통순찰대의 상황보고서 검거자가 서로 다른 것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A경위는 이 같은 허위 보고가 경찰 내부에서 소문으로 퍼지자 뒤늦게 검거자 표창을 받지 않겠다고 서무 직원에게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 사건으로 A경위와 B순경은 경찰청장 표창을, 당시 수갑을 채웠던 직원 등 2명(경위 1명·경장 1명)은 인천경찰청장 표창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A경위는 “직원이 보고서에 나를 주공으로 올린다고 해 ‘그렇게 하면 큰일 난다’며 말렸고 이후 상황은 잘 모르겠다. 본청장 표창도 처음에는 1장만 나온다고 해 빠졌다가 이후에 추가로 내려와 받게 됐다”고 해명했다.

인천청 감찰계 관계자는 “현재 감찰 조사를 통해 사실관계 확인중”이라며 “정확한 경위는 조사를 더 진행해 파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인천=이정규기자 lj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