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서 만취 미군 도심서 행패…노인 폭행·차량 파손
평택서 만취 미군 도심서 행패…노인 폭행·차량 파손
  • 박희범 기자
  • 승인 2019.09.09 19:53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 미군기지에서 근무하는 한 미군이 술에 취해 노인을 폭행하고 차량 파손 등 행패를 부리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평택경찰서는 강도미수, 폭행 등 혐의로 미군 A(23)병장을 현행범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병장은 이날 오전 2시 52분쯤 팽성읍의 한 단독주택에 무단침입했다가 집주인이 놀라 소리를 지르자 그대로 달아난 뒤 오전 5시 31분쯤 인근 한 아파트단지 내 지하주차장에서 다른 미군이 몰던 차량의 보닛에 벽돌을 던져 파손했다.

그는 차량 파손에 항의하는 차주와 실랑이를 벌이다 이를 말리던 동승자에게 주먹을 휘두른 뒤 자리를 떴다.

근처 버스정류장으로 이동한 A병장은 버스를 기다리던 B(85)씨의 우산을 빼앗아 B씨의 얼굴을 2차례 때리기도 했다.

A병장은 이처럼 새벽 시간 팽성읍 일대를 돌아다니며 행패를 부리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팽성읍의 한 길거리에서 오전 5시 53분쯤 만취한 상태로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은 미군 대표 입회하에 A병장을 조사하고 있다.

A병장은 경찰에서 “당시 술에 취했었기 때문에 기억이 나지 않지만, 피해자들에게 내가 한 행동에 대해 사과하고 보상을 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평택=박희범기자 hee69bp@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