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태풍 ‘링링’ 농작물 피해 면적 2527㏊
도내 태풍 ‘링링’ 농작물 피해 면적 2527㏊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09.09 20:38
  • 댓글 0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 최대 농가 배 재배農… 피해 면적은 평택시 최다
도, 추석연휴전 신고 독려… 정부, 재난지원금 등 지원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해 경기도내 과수를 중심으로 한 농작물 피해 규모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경기도는 피해지원금 등과 관련 추석 전까지 신고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9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현재 도내 농업분야 피해는 24개 시·군에 2천527㏊, 2천533개 농가인 것으로 잠정집계됐다.

이는 전날 오후 4시 기준 파악된 2천176㏊, 2천176개 농가보다 351㏊, 357개 농가가 늘어난 규모다.

피해 신고가 지속해서 접수되고 있어 피해 규모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농작물 피해 특성상 피해조사 기간이 오래 걸려 10월 초에야 피해 면적이 최종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작목별 피해 면적은 벼 1천364.1ha(972개 농가), 배 1천88.9ha(1천298개 농가), 사과 16.8ha(31개 농가), 복숭아 3.9ha(12개 농가) 등이다.

과거 태풍 피해가 많이 받았던 비닐하우스는 농식품부 내구성 규격 강화에 따라 구조가 개선, 49.5㏊에 208개 농가로 비교적 피해가 적었다.

시·군별로는 평택시 698㏊, 안성시 676㏊, 김포시 336㏊, 화성시 226㏊, 남양주시 220㏊ 등으로 농업 분야 피해가 집중됐다.

정부는 태풍 등 자연재난으로 농작물, 가축, 농업시설 등에 피해를 본 농업인의 신속한 영농 재개와 경영 안정을 위해 재난지원금과 융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재난지원금과 융자금을 지원받으려면 시·군을 통해 재난 종료 후 10일 이내 피해 신고를 하면 피해조사를 거쳐 재난지원금과 융자금을 지원한다.

도는 피해 신고 기간이 오는 18일까지로 추석 연휴가 끼어 있는 만큼 추석 전에 신고가 이뤄지도록 독려중이다.

도 관계자는 “피해지역 농어업인과 시·군이 힘을 합쳐 조속히 피해 복구를 완료해 달라고 당부중”이라며 “피해 조사 결과에 따라 신속히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