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 형집행정지 기대에 지지자들 몰려
박근혜 전 대통령 형집행정지 기대에 지지자들 몰려
  • 이상범 기자
  • 승인 2019.09.09 22:35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송)(인터넷판)박근혜 전 대통령 형집행정지 기대에 지지자들 몰려국정농단 사건으로 파기환송심 재판을 앞둔 박근혜(67) 전 대통령이 구속 893일만인 9일 형 집행정지로 풀려날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의왕 서울구치소 앞을 지키던 지지자들이 한때 수십명으로 늘어나는 등 분주한 움직임을 보였다.

하지만 결국 박 전 대통령의 형 집행정지 신청이 불허되면서 일부 지지자들은 현 정권을 규탄하며 허탈감을 표현했다.

지지자들은 9일 서울중앙지검이 박 전 대통령의 형 집행정지 신청을 심의한다는 소식에 평소보다 다섯 배 이상 이곳에 몰렸다. 박 전 대통령 측이 5일 낸 형 집행정지 신청을 검찰이 이례적으로 3일 만에 심의하자 어느 때보다 기대가 높았다.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도 이날 오후 2시40분쯤 대구에서 지지자 40여명과 전세버스를 타고 서울구치소에 도착해 박 전 대통령의 석방을 촉구하는 시위대에 합류했다. 윤 전 대변인이 이곳을 찾은 것은 박 전 대통령 구속 뒤 처음이라고 지지자들은 전했다.

지지자들은 결국 형 집행정지가 불허됐다는 소식을 접하고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는 발언을 쏟아내기도 했다.

한 지지자는 "박 전 대통령은 청와대로 복귀해야 한다. 사탄 같은 이 정권이 각하의 귀환을 막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이날 오후 4시13분쯤 경찰 싸이카 5대가 서울구치소 안으로 들어간데 이어 오후 4시20분쯤 검정색 양복 차림의 건장한 남성 여럿이 탄 승합차와 승용차 4대가 잇달아 구치소로 진입했다.

경찰도 이날 오전부터 경력 5~6개 중대를 투입해 구치소 안팎에서 비상 대기했다.

이같은 움직임에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도 한층 기대를 높였다가 불허 소식에 돌아갔다. 지지자들은 "박근혜는 죄가 없다. 당장 석방하라"고 외쳤다.

앞서 박 전 대통령 측은 지난 5일 검찰에 두 번째 형 구속정지 신청서를 냈다. 이들은 신청서에서 ▲탄핵소추와 재판 불법 진행 ▲구속 기간 2년 6개월 ▲미르재단·K스포츠재단 강요죄의 대법원 무죄 취지 파기환송 ▲정쟁과 국민 갈등 원인 ▲국가 발전 공헌 ▲항소심 재판 상당한 시간 소요 ▲건강 상태 악화 등을 사유로 적시했다.

박 전 대통령은 2017년 3월31일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지 2년여 만인 올해 4월17일 처음 검찰에 형집행정지를 신청했다가 기각됐다.

박 전 대통령은 '국정농단 사건' 항소심에서 징역 25년에 벌금 200억원을 선고받았지만 대법원은 뇌물 혐의를 분리선고해야 한다는 공직선거법 규정을 어겼다는 이유로 지난달 29일 사건을 서울고법에 돌려보냈다.

파기환송심에서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다른 혐의를 뇌물과 분리해 선고하면 전체 형량이 늘어날 수도 있다./의왕=이상범기자 ls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