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의혹 논란… 최 감독 도덕적 인사검증 소홀 죄송”
“폭행의혹 논란… 최 감독 도덕적 인사검증 소홀 죄송”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9.09.10 20:21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 축구대표 감독 조기 사퇴
김판곤 위원장, 사과 브리핑
“시대에 맞게 더 개선 노력”
김판곤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겸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장이 여자 대표팀 새 사령탑으로 뽑한 최인철 감독이 ‘폭언·폭행 의혹’으로 조기 사퇴한 데 대해 사과했다.

김판곤 위원장은 10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위원회에 주신 권한과 책임에 대해 좋은 결과로 보답하지 못해 죄송하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최 감독의 강한 카리스마, 강성 이미지가 약점이라는 것 알고 있어서 평판을 들어보는 게 좋겠다고 생각했고, 만나본 선수들의 경우 피드백이 좋았다. 감독에게도 그런 부분을 가장 먼저 물어봤다”며 “이 과정에서 최 감독이 현대제철을 지도하는 기간 한 선수의 머리를 친 적이 있었다는 걸 먼저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 감독이 반성하며 선수에게 사과했고, 이후에 많은 도움을 줬다더라. 그런 계기로 성숙하고 성장했다고 얘기하기에 그대로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사안과 관련해 위원회는 최 감독의 말만 들었을 뿐, 해당 선수에게 추가 확인 과정은 거치지 않는 등 논란의 여지가 될 수 있는 부분을 감독의 진술에만 의존했다.

김 위원장은 “역량에서 (다른 후보와) 차이가 커서 (최 감독으로) 결정을 하되,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나면 해지할 장치를 계약서에 마련하고 맡기는 게 좋겠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결국 최 감독은 취임 이후 다른 피해자들의 폭로가 나오면서 결국 조기 하차로 귀결됐다.

김 위원장은 “더 의심하고 파고들었더라면 좋았을 텐데 그러지 못했다는 아쉬움이 있다. 그런 점이 소홀했다면 사과드리겠다”면서 “도덕적 부분 등에서 예전보다 기준이 많이 높아진 만큼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인사 검증에 구멍을 드러낸 만큼 감독 선임소위원회에 여자 축구 전문가를 강화하거나, 여자 대표팀 지도자 선발 과정에선 대표팀 매니저 등 선수들과 더 밀접한 관계자를 통해 정보를 수집하는 등 방안을 강구할 방침이다.

김 위원장은 “10년, 20년 전 일을 판다고 하면 누가 자유로울 수 있겠나. 어떤 국내 지도자를 뽑을 수 있을까 하는 염려도 있다”면서도 “시대의 요구에 맞게 저희가 더 계몽,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감독 선임에 대해 ‘2순위’ 협상 대상자와 협상에 나설 것이며 “남성 감독이라는 것 외에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