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아이테크밸리에 첨단장비 소공인 집적지구 선정 경쟁력↑
성남아이테크밸리에 첨단장비 소공인 집적지구 선정 경쟁력↑
  • 진정완 기자
  • 승인 2019.09.10 20:36
  • 댓글 0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는 중원구 상대원동 성남하이테크밸리 내에 오는 2022년까지 33억 원을 투입해 식미생물 검사장비 등을 갖춘 식료품 제조 소공인 전용 첨단시설을 설치하고 관련 사업을 펼친다.

시는 상대원동 식품제조 집적지구(6.8㎢)가 최근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정하는 ‘도시형 소공인 집적지구’에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국비 12억 원과 도비 3억 원에 시비 18억 원을 합친 사업비로 이화학 분석 장비, 식미생물 검사 장비, 쿠킹 스튜디오 장비 등이 있는 소공인 공동시설을 설치하고, 시제품 제작, 식품안전 교육 등을 지원한다.

식료품 제조 소공인은 공용장비·시설을 이용해 식품 생산·품질 관리, 차별화된 제품 개발, 품질 향상을 통한 안전 먹거리 생산을 할 수 있게 된다.

이와 함께 중소벤처기업부가 시행하는 소공인 지원 사업 참여 때 가점 우대를 받게 된다.

/성남=진정완기자 news8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