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율적인 청년정책 추진… 경기 청년들 한자리에
효율적인 청년정책 추진… 경기 청년들 한자리에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09.10 20:48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단체 등 70여명 간담회 참석

청년정책결정 참여 확대 필요성
중앙·지방간 협업 강화도 제시
경기지역 청년들이 효과적인 청년정책 추진을 위한 방안으로 ‘청년들의 정책결정절차 참여확대’ 및 ‘중앙과 지방간 협업 강화’ 등을 제시했다.

10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9일 의정부시청과 경기도여성비전센터에서 여선웅 청와대 청년소통정책관이 주재한 청년정책간담회가 잇따라 열렸다.

신정현(더불어민주당·고양3) 경기도의회 청년세대연구회 회장이 좌장을 맡아 진행한 이날 간담회에는 도의회 안혜영(민주당·수원11) 부의장과 이나영(민주당·성남7) 청년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해 청년활동가와 청년단체, 마을활동가 등 경기지역 청년 70여명이 참석해 효율적인 청년정책 추진 방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청년들은 정책결정절차 참여 확대의 필요성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다.

북부 간담회에서 한 청년은 “지역별 청년 수요와 격차를 고려해 지자체가 자율적으로 소통, 참여기구를 운영할 수 있는 제도가 마련돼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또 다른 청년도 “청년들이 피력한 의견이나 정책 제안에 정확한 피드백을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남부 간담회에 참석한 청년 역시 “청년정책위원회 참석 등 의제발굴 절차에 참여할 경우 활동을 보장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시급하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청년 정책 추진 시 중앙과 지방 간 협업을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한 청년은 “중앙부처, 광역자치단체, 기초자치단체가 각기 경쟁하기 보다는 각자의 역할을 명확하게 분담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또 다른 청년은 “중앙·광역자치단체는 집행보다는 지원 역할을 담당해야 하며 집행은 기초자치단체를 통해 추진되는 체계가 갖춰져야만 청년정책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는 의견을 개진했다.

이에 여선웅 청와대 청년소통정책관은 “효과적인 청년정책이 되기 위해서는 ‘청년을 위한 정책’이 아닌 ‘청년에 의한 정책’이어야 한다”며 “정책을 기획, 수립하는 단계에서부터 청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소통채널과 참여기구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정부는 청년과의 소통 강화 및 청년문제 해결을 도모하고자 지난 6월 대통령비서실 내 청년소통정책관을 신설·임명한데 이어 지난 7월 국무조정실 산하에 청년정책컨트롤 타워인 청년 정책추진단을 신설, 운영중이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